닫기
> 외신출처 > 로이터

엠마스톤 주연 ‘더 페이버릿’은 어떤 영화?…베니스국제영화제 경쟁후보

‘두 명의 여왕’…올리비아 콜맨이 보여주는 슬픔과 코미디
엠마 스톤·레이첼 와이즈 출연 시대극
‘더 랍스터’, ‘킬링 디어’의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작

  • 기사입력 : 2018년08월31일 11:36
  • 최종수정 : 2018년08월31일 1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니스 로이터=뉴스핌] 신유리 인턴기자 = 지난 29일(현지시각) 막을 올린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더 페이버릿(The Favourite)’ 출연 배우들이 영화 상영에 앞서 레드카펫에 섰다.

영화 '더 페이버릿' 출연 배우들과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이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 도착한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엠마 스톤과 레이첼 와이즈, 올리비아 콜맨이 출연하는 영화 ‘더 페이버릿’은 이번 베니스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이자 오는 9월28일부터 열리는 2018 뉴욕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영화는 미국과 영국의 전기 시대극으로 18세기 초 영국 앤 여왕(올리비아 콜맨)의 총신이 되기 위해 사촌 지간인 애비게일(엠마 스톤)과 사라(레이첼 와이즈)가 경쟁 구도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배우 엠마 스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배우 올리비아 콜맨 [사진=로이터 뉴스핌]

배우 올리비아 콜맨은 “여왕이 되는 것은 때론 재밌다”고 출연 소감을 말했다. 그는 신체적·감정적으로 무능력한 앤 여왕을 연기했다.

콜맨은 내년 방영을 앞둔 넷플릭스 시리즈 ‘더 크라운’에서도 앤 여왕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은다. 과부였던 앤 여왕은 토끼를 키우며 유산으로 잃은 자신의 17명의 자식들을 대신한다.

영화 ‘더 페이버릿’은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예술영화 ‘더 랍스터(The Lobster)’와 ‘킬링 디어(The Killing of a Sacred Deer)’에 담긴 초현실주의보다는 상대적으로 전통적인 느낌의 시대극이다. 하지만 영화의 유머 코드는 동일하다.

배우 니콜라스 홀트 [사진=로이터 뉴스핌]
배우 존 알윈 [사진=로이터 뉴스핌]

영화는 앤 여왕과 여왕의 절친인 말버러 공작부인 사라 간 실제적인 관계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사라는 국가 운영을 자신의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는 실세다. 하지만 그는 가정부로 들어온 자신의 가난한 사촌 애비게일이 여왕의 총애를 받자 권력 관계에 위협을 느낀다.

실제로 영화는 여왕과 두 여자 사이의 동성애를 묘사했다. 엠마 스톤과 올리비아 콜맨은 베드신 연기를 선보인다.

플래시 세례를 받는 배우들과 감독 [사진=로이터 뉴스핌]

란티모스 감독은 “이번 영화의 주된 목적은 극장에서는 잘 볼 수 없는 이 세 명의 여성 캐릭터를 창조해내는 것이었다”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전했다.

그는 “그간 영화 속에 등장하는 여성 캐릭터는 사람처럼 흥미롭거나 복잡하게 다가오지 않았다. 그들은 주로 가정부거나 누군가의 여자친구 또는 욕망의 대상이었다. (이번 영화에 등장하는) 이 세 여자의 복잡한 현실 이야기를 알게 됐을 때 바로 연출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영화는 그간 영국 텔레비전 코미디극 배우로 잘 알려진 콜맨에게는 새로운 시도다.

콜맨은 “이번 작품은 내가 맡은 영화작품 중 가장 큰 배역”이라며 “특히 앤 여왕을 연기하는 것은 선물같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shinyo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