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삼성, '반도체 백혈병' 중재 수용...반올림도 '동의' 의사

조정위, 10월까지 피해자 보상 완료 방침

  • 기사입력 : 2018년07월22일 10:57
  • 최종수정 : 2018년07월22일 12: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삼성전자가 '반도체 백혈병' 분쟁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의 제안을 수용하기로 했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김학선 기자 yooksa@

피해자를 대변하는 시민단체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도 이를 받아들이기로 하며 10년 이상 끌어온 양 측의 갈등이 마무리될 가능성이 커졌다.

2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장에서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가 최근 내놓은 공개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를 전날 통보했다.

반올림도 같은날 조정위의 제안에 동의한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정위원회는 지난 18일 삼성전자 반올림 측에 2차 조정을 위한 공개 제안서를 각각 발송했다.

중재위원회가 정리할 제2차 조정 최종중재안에는 새로운 질병 보상 방안, 반올림 피해자 보상안, 삼성전자 측의 사과, 반올림 농성 해제, 재발 방지 및 사회공헌 등의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조정위원회는 양측의 합의가 이뤄질 경우 오는 10월까지 반올림 피해자 보상을 모두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2007년 삼성 반도체 생산라인 직원 황유미 씨의 백혈병 사망으로 시작된 분쟁이 마무리된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