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친노의 공격' 전재수 "김병준, 노무현을 입에 올리지 말라"

김병준 “노무현 정신 왜곡” vs 전재수 “누가 누구더러” 거친 설전

  • 기사입력 : 2018년07월17일 18:46
  • 최종수정 : 2018년07월17일 18: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을 향해 "노무현 대통령을 입에 올리거나 언급하지 말라"고 비판한 데 대해 김 위원장이 "노무현 정신 왜곡"이라고 받아치고, 다시 전 의원이 이에 대해 비판하는 설전이 오갔다.

<사진= 전재수 의원 페이스북>

전재수 의원은 17일 오후 페이스북에 “김병준위원장님! 여기도 대한민국 저기도 대한민국이니 당신의 탐욕따라 박근혜 총리제의도 수락하고 비대위원장도 맡을 수 있습니다. 다만 노대통령님을 입에 올리지는 마시라는 이야기입니다. 누가 누구더러 노무현정신 왜곡이라 하십니까? 그냥 그쪽 일 잘 하셔서 건강한 야당 만들어주시면 됩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전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이날 개최된 자유한국당 전국위원회에서 공식 추인된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겨낭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전국위원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친문계 인사들이 노무현을 입에 올리지도 말라고 했다’다는 데 대한 질문에 “그건 노무현 정신을 왜곡하는 거다. 노무현 정신은 여기도 대한민국, 저기도 대한민국”이라고 답했다.

여기서 말하는 ‘친문계’ 중 하나가 전 의원이다. 전 의원은 전일 한국당 비대위원장으로 김병준 교수가 내정됐다는 소식이 보도된 후 역시 페이스북에 “김병준 교수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갔네요. 청와대에서 노무현대통령을 모시고 함께 일했던 사람으로서 김병준 교수를 너무나 잘 알기에 한 말씀 드립니다. 그쪽 일 하면서 당신의 출세를 위해 노대통령님을 입에 올리거나 언급하지 말아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당신의 그 권력욕이 참 두렵습니다!”라는 글을 게시한 바 있다.

<사진= 전재수 의원 페이스북>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