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씨네톡] 차갑고 건조한 슈퍼히어로 '마녀'

'신세계'·'브이아이피' 박훈정 감독 신작…모레 개봉

  • 기사입력 : 2018년06월25일 15:12
  • 최종수정 : 2018년06월25일 1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자윤(김다미)은 10년 전 의문의 사고가 일어난 시설에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는다. 나이도 이름도 모르지만, 노부부의 보살핌 속에 씩씩하고 밝은 여고생으로 자라난다. 그러나 행복은 오래가지 않는다. 노부부의 건강 악화와 솟값 폭락으로 집안 사정이 기운다. 자윤은 절친 명희(고민시)의 제안으로 5억원의 상금이 걸린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하지만 방송이 나간 후 의문의 인물들이 앞에 나타나고 자윤은 혼란에 휩싸인다.

영화 '마녀' 자윤으로 스크린 데뷔를 알린 배우 김다미 [사진=워너브라더스코리아]

영화 ‘마녀’는 ‘신세계’(2012) ‘브이아이피’(2017) 박훈정 감독이 내놓은 여성 슈퍼히어로물이다. 예외 없이 초인적인 힘을 지닌 주인공이 악당을 물리치고 승리하는 공식에 충실한다. 중심 캐릭터를 여성으로 설정했지만, 이를 소비하거나 강조하지 않는다. 특히 어쭙잖은 모성애, 사랑으로 귀결되지 않아 매력적이다. 

슈퍼히어로물, SF 액션영화 등 본연의 장르와 달리 호흡은 느리다. 자연스레 극 전체가 느슨해지면서 몰입도가 떨어진다. 장르적 색깔을 찾는 건 반전이 시작되면서다. 후반부 스토리가 전환을 맞으며 주인공의 활약이 시작되고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오가는 액션이 스크린을 가득 채운다. 한정된 공간을 활용한 액션은 독창적이며 에너지가 넘친다. 

전체적인 밀도와 정서는 박 감독의 전작 ‘브이아이피’와 닮았다. 차갑고 서늘하다. 건조하게 상황을 응시하며 인간의 욕심이 뒤엉켜 만들어내는 불협화음을 그린다. 이와 함께 언제 봐도 적응하기 힘든 핏빛 향연이 이어진다. 조언하건대 관람 등급을 믿어서는 안된다. 그 이상의 폭력성과 잔인함을 가지고 있다.

영화 '마녀'에서 귀공자를 열연한 배우 최우식 [사진=워너브라더스코리아]

배우들의 연기는 좋다. 주인공 자윤을 맡은 김다미는 새하얀 도화지 같은 얼굴에 상반되는 두 얼굴을 그린다. 톤과 밸런스도 안정적이다. 다만 이미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특정 누군가를 떠올리게 하는 건 어쩔 수 없는 아쉬움이다. 최우식은 귀공자로 이미지 변신에 방점을 찍었다. 작위적인 설정과 대사는 안정적인 연기로 살려냈다. 스스로 성장을 증명했다. 

‘마녀’는 당초 트릴로지(3부작)로 기획됐다. 실제 ‘마녀’의 처음과 끝에는 전복, 파괴를 뜻하는 ‘Part1. The Subversion’이라는 자막이 등장한다. 2편은 ‘충돌’의 의미를 품고 있으며, 김다미는 이미 박 감독과 세 편의 출연 계약을 완료했다고 한다. 오는 27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