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불붙은 전자담배 간접흡연 논란..마셔도 괜찮다?

전자담배 연기 무해하다는 인식 속 간접흡연 논란 점화
길거리 활보하며 피우는 전자담배, 비흡연자 반발 거세

  • 기사입력 : 2018년05월30일 08:02
  • 최종수정 : 2018년05월30일 0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범 기자 = 최근 가열식담배와 전자담배의 인기가 뜨거운 가운데, 이런 담배들의 간접흡연 위험성을 둘러싸고 흡연자와 비흡연자 간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체 담배시장에서 가열식담배가 차지하는 비중은 9.1%다. 2분기에는 두 자릿수 점유율 달성이 확실시된다.

지난해 5월 국내 시장에 상륙한 필립모리스의 가열식담배 아이코스는 출시 1년 만에 1억6300갑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그야말로 대세 중의 대세다.

[사진=뉴스핌DB]

가열식담배가 날개 돋친 듯 팔린 건 기존 담배보다 무해하다는 인식 때문이다. 이런 종류의 담배는 불로 태우는 연소과정이 필요한 일반 담배와 달리 찌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증기를 흡입한다. 

연기가 덜하므로 타르와 같은 발암물질이 적을 것 같다는 인식이 있고, 판매사들도 이점을 마케팅에 적극 활용했다. 때문에 길거리나 술집, PC방, 지하철역, 카페 등 공공장소에서도 스스럼없이 전자담배를 피우는 사람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문제는 비흡연자 입장에서는 전자담배의 간접흡연도 매우 불쾌하다는 것. “이건 무해하다”고 말하는 가열식담배(전자담배 포함) 이용자와 비흡연자 사이의 갈등이 공공연하게 불거지는 상황이다.

일본은 우리보다 앞서 같은 논란으로 시끌시끌했다. 후생노동성은 지난 1월말 2020 도쿄올림픽에 대비해 개정된 건강증진법 원안을 공표하면서 가열식담배도 간접흡연 규제대상에 포함시켰다. 사실상 정부가 전자담배의 간접흡연 위험성을 인정한 셈이다.

이에 필립모리스재팬은 지난 4월 “가열식담배 아이코스를 사용해도 비흡연자에게 주는 간접흡연 피해는 거의 없다”는 자체 임상실험 결과를 내놨다. 레스토랑에서 아이코스를 피워가며 음식을 먹는 실험을 진행했는데 대기 중에 포함된 유해물질 농도는 평상시와 거의 변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전자담배용 경고그림 교체안 [자료=보건복지부]

우리나라 보건복지부는 올해 12월부터 전자담배 포장지에도 일반 담배처럼 암 발병과 관련한 경고 사진을 넣기로 예고했다. 그간 국내서는 전자담배의 간접흡연에 대한 유해성 조사와 연구가 이뤄지지 않아 정부의 명확한 입장이 없었는데, 이번에 전자담배 자체의 유해성을 일부 인정한 것이다.

한국필립모리스 측은 정부의 방침이 부당하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국내 흡연자들도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반발하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6월 전자담배 유해성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발표와 함께 정부의 입장이 나올 때까지 당분간 흡연자와 비흡연자 사이의 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be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