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美 금리 ‘뜬다’ 신흥국 채권-정크 펀드 자금 썰물

글로벌 투자자 유럽 주식펀드도 '팔자'

  • 기사입력 : 2018년04월28일 01:38
  • 최종수정 : 2018년04월28일 01: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글로벌 투자자들이 신흥국 채권과 하이일드 본드에서 발을 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미국 금리 상승에 동요하지 않았던 투자자들이 최근 10년물 국채 수익률의 3.0% 돌파에 민감하게 반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블룸버그>

월가 투자은행(IB) 업계가 미국 금리의 추가 상승에 무게를 두고 있어 위험자산에서 자금 이탈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27일(현지시각) 시장조사 업체 EPFR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한 주 사이 이머징마켓 채권펀드에서 7억2500만달러의 자금이 빠져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10주간 최대 규모의 ‘팔자’에 해당한다.

이와 함께 하이일드본드 펀드에서도 24억달러에 달하는 자금이 이탈했다. 이에 따라 연초 이후 매도 규모가 330억달러에 달했다.

미국 장단기 국채 수익률이 빠른 속도로 오르는 데다 달러화 역시 동반 상승 흐름을 보이자 투자자들이 위험 자산에서 한 발 물러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24일 4년만에 상징적인 저항선인 3.0%를 뚫고 오른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완만하게 후퇴, 이날 2.97% 선에서 등락했다.

달러화는 오름세를 지속했다. 뉴욕외환시장에서 장 초반 6개 바스켓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0.3% 가량 올랐다. 달러화는 유로화에 대해 0.2% 상승했고, 파운드화에 대해 1% 선에서 랠리했다.

달러화가 주요 통화에 대해 약 4개월래 최고치로 뛴 가운데 월가는 추가 상승을 점치고 있다. 이날 HSBC는 기존의 달러 약세 전망을 뒤집고 강세 전망을 내놓았다.

유로/달러 환율의 패러티를 예상했던 HSBC는 이날 보고서에서 달러화가 주요 통화에 대해 5~10%에 달하는 랠리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금리와 달러의 동반 강세는 신흥국 채권의 투자 매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꼽힌다. 저금리와 약달러 기조 속에 활황을 연출했던 신흥국 채권과 정크본드가 추세적인 방향 전환을 맞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편 투자자들은 같은 기간 유럽 주식펀드를 대규모로 팔아 치웠다. 한 주 사이 유럽 주식펀드에서 빠져나간 자금은 15억달러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펀드매니저들은 미국 주식펀드에서도 매도에 무게를 뒀다. 1분기 미국 기업 실적이 호조를 이룬 것으로 나타났지만 자금을 끌어들이지 못한 셈이다.

금리와 달러 상승 및 무역 마찰에 따른 리스크가 향후 기업 이익 전망을 흐리게 한다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