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 5월15일 개막…최재웅·에녹·신성록·송원근·조성윤·김지유·임혜영 등 출연

  • 기사입력 : 2018년03월31일 15:00
  • 최종수정 : 2018년03월31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사진=달컴퍼니>

[뉴스핌=양진영 기자]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 '용의자 X의 헌신'이 국내에서 처음 뮤지컬로 제작돼 5월 개막을 앞두고 믿음직한 캐스팅을 공개했다.

'용의자 X의 헌신'은 ‘추리소설의 거장’이라 불리는 히가시노 게이고에게 일본에서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인 ‘제134회 나오키 상’ 수상의 영광을 가져다준 소설로, 치밀한 미스터리와 탄탄한 구성을 자랑하며 2006년 국내 발간 당시에도 큰 인기를 얻은 작품이다.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은 2014년부터 개발작업을 시작하여 2016년 대명문화공장의 개관 2주년 신규 콘텐츠 개발 지원 프로젝트 '공연, 만나다-동행'의 작품 중 하나로 선정됐다. 사전 리딩 공연을 통해 관객들에게 첫선을 보였던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은 리딩 공연 이후 약 2년 동안의 추가 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되었으며 공연정보 사이트 플레이디비와 스테이지톡 설문조사에서 2018년 관객들이 기대하는 창작뮤지컬 작품 중 하나로 꼽히기도 했다.

천재 수학자 이시가미가 옆집 여자 야스코의 살인을 알게 되면서 사건은 시작된다. 그는 앞으로의 일에 대비해 수식과도 같은 알리바이를 만든다. 그 안에는 이시가미의 지극한 사랑으로 인한 결심과 희생이 담겨 있다. 천재 물리학자 유카와는 우연히 마주한 살인사건에서 대학 동기인 이시가미를 만나게 되고 그가 만든 복잡한 수식을 하나하나 풀어나간다. 결국 이시가미는 살인자로 법정에 서게 되고, 유카와는 어긋난 사랑으로 잃은 그의 천재성에 안타까움을 느낀다. 그러나 이 두 사람은 그것이, 한 천재 수학자의 지극한 사랑으로 인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답임을 안다.

'용의자 X의 헌신'은 이성적 추리력과 감성적 호소력의 복합적인 표현으로 장르를 불문하고 관심과 신경을 집중시키는 힘을 지니고 있는 작품이다.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을 기획, 제작한 공연기획사 달 컴퍼니는 “추리의 쾌감에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건의 전말을 드러내는 인간의 많은 단면들로부터 감정적인 동요까지 이끌어내며 관객들에게 지금까지와는 다른 무대극의 쾌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달컴퍼니,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순차적으로 배우 최재웅, 에녹, 신성록, 송원근, 조성윤, 김지유, 임혜영, 장대웅, 조순창, 안소연, 류정훈, 김찬종>

국내 초연되는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은 원작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화려한 배우 라인업과 실력 있는 스태프들이 모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자신이 남몰래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그가 저지른 살인사건을 철저하게 은폐하려는 이시가미 역에는 배우 최재웅과 조성윤이 출연하며, 사랑은 이론적으로 성립될 수 없는 비논리적임의 상징이라고 믿으며 철저하게 은폐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려는 유카와 역에는 에녹과 신성록 그리고 송원근이 트리플 캐스팅 됐다.

지독하게 어두웠던 과거를 잊고 사랑하는 딸과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려는 야스코 역에는 임혜영, 김지유 배우가 확정됐다. 또한, 유카와의 친구이자 살인 사건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노력하는 형사 쿠사나기 역에는 조순창, 장대웅이 출연하며, 쿠사나기를 도와 사건을 해결하는 형사 키시야 역은 김찬종이 함께한다. 야스코의 딸 미사토 역에는 신예 안소연이, 야스코의 전 남편 토가시와 야스코를 돌봐주는 쿠도 역은 1인 2역으로 류정훈이 무대에 선다.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에는 유수의 작품에 참여한 이력의 스태프들이 모두 모였다. 뮤지컬 ’국경의 남쪽’, ‘신과 함께’, ‘심야식당’ 등 한 편의 시와 같은 따뜻한 감성으로 작품을 만드는 정영 작가는 이번 작품에서 극본과 작사를 맡았으며 뮤지컬 ‘닥터지바고’, ‘햄릿’, ‘지킬 앤 하이드’ 등 국내 대형 작품들 음악감독으로 실력을 인정받으며 뮤지컬 ‘해를 품은 달’, '뮤직 인 마이 하트’ 등의 원미솔 작곡가가 참여한다. 그리고 연극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아들’ 등 원작을 무대화하는 노련함을 가진 정태영이 이번 작품에 연출을 맡았다.

이 작품은 하나의 장면 안에서 여러 개의 시공간이 동시에 진행된다. 이는 다른 시공간에 있는 인물들의 대사와 가사가 마치 주고받듯이 유기적으로 연결되기도 하며, 동시에 시공간을 규정짓기도 하고 반대로 그것을 파괴하기도 한다. 상대의 내면을 끊임없이 추리하고 있다는 의미이자, 각 인물의 의지 표명이기도 하다. 독특한 연출적 기법으로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미스터리 극에 긴장감과 속도감을 더한다.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은 ㈜대명문화공장과 달 컴퍼니가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이후 두 번째로 함께 제작하는 작품으로 5월 15일부터 8월 12일까지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