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피플] 스마트폰 강의로 100억 돈방석, 베이징대 교수직도 버린 왕홍 ‘쉐자오펑’

경제학 강좌 개설, 유료구독자 25만 명
베이징대 교수직 내려놓고 왕훙 투신
유료 콘텐츠 산업 성장성 무궁무진

  • 기사입력 : 2018년03월19일 17:09
  • 최종수정 : 2018년03월19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홍성현 기자] 스마트폰을 통한 강의로 불과 1년 만에 5000만 위안(약 85억 원)의 수입을 올린 대학교수가 중국에서 화제다.

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교수 출신 쉐자오펑(薛兆丰)은 지식공유 앱(APP)에 경제학 강좌를 개설해 유료 구독자 25만 명을 사로잡았고, 최근에는 교수직을 스스로 내려놓으며 그 배경에 모든 이목이 집중됐다.

업계에서는 쉐자오펑의 성공이 유료 콘텐츠 산업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분석한다.

쉐자오펑(薛兆丰) <사진=바이두>

◆ 구독자 25만 명 돌파, 유료 콘텐츠 가능성 증명

쉐자오펑을 왕훙(網紅 인터넷 스타)의 길로 이끈 건 지난해 초 시작한 경제학 강의였다. 그는 지난 2017년 2월 20일 중국 지식공유 앱 더다오(得到)에 ‘쉐자오펑의 베이징대 경제학 강좌’를 개설, 반년 만에 유료구독자 17만 명을 확보하며 3000만 위안(약 50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

1968년생 쉐자오펑은 베이징(북경)대 국가발전연구원 법률 경제학 교수 출신으로서, 주요 연구 분야는 법률경제학과 정치경제학이다.

그는 왕훙 교수로 명성을 얻기에 앞서 지난 2010년 2월 춘윈(春運 중국의 설 인구 대이동) 기차표 예매난 해결방안에 대한 명확한 의견을 제시하며 이름을 알렸다.

당시 쉐자오펑은 징지관차바오(经济观察报)에 ‘기차표 예매난의 유일한 해결책은 가격 인상’이란 제목의 글을 게재, “춘윈 증후군은 알고 보면 매우 단순한 논리로 발생한다.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따라서 가격이 낮으면 물량 부족 사태가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차표 가격을 합리적인 선에서 올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금의 예매 전쟁, 암표상 등의 문제점들은 기차표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빚어지는 문제로, 되려 수많은 사람들의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쉐자펑의 이 같은 발언은 찬성과 반대로 갈린 치열한 논쟁의 시발점이 됐다.

이 일을 계기로 쉐자오펑은 온라인에 수많은 팬을 보유하게 됐고, 나중에 그의 유료 강좌가 예상을 뛰어넘는 성공을 거두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중국 매체 둥팡차이푸왕(東方財富網)에 따르면, 3월 12일 기준 쉐자오펑의 강좌를 듣는 구독자는 25만 명을 돌파했다. 연간 구독료가 199위안(약 3만 4000원)임을 고려할 때 쉐자오펑이 지식공유로 1년 간 벌어들이는 수익은 5000만 위안(약 85억 원)에 육박하는 셈이다. ‘왕훙 교수’ 쉐자오펑의 성공은 유료콘텐츠 업계 발전의 이정표적 사례로 꼽힌다.  

한편 쉐 교수가 최근 베이징대에 사직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며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아직까지 향후 행보가 공식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지식공유 왕훙으로 엄청난 수익을 낸 쉐자오펑이 중국 최고대학의 교수직 까지 포기하고 전문 왕훙으로 변신하느냐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중국 징지관차왕(經濟觀察網)은 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미 몇 달 전부터 사직을 고려하고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베이징대는 아무래도 중국 체제의 구속을 받는 공교육 기관으로, 쉐자오펑은 보다 자유로운 공간에서 자신의 커리어를 확장하고 싶어한다”고 보도했다.

지식공유 앱 더다오(得到)에 개설된 쉐자오펑 강좌 화면

 전문성 부족인가 질투심인가 의견 분분

‘왕훙 교수’ 타이틀을 얻으며 스타덤에 오른 쉐자오펑, 그의 인기가 높아질수록 비판하는 목소리도 동시에 늘어났다. 특히 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동료가 제기한 ‘자격 논란’은 쉐자오펑을 여론의 도마 위에 올려놨다.

2017년 연말, 쉐자오펑의 동료인 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교수 탕팡팡(唐方方)은 “쉐자오펑은 베이징대 교수가 아니다”라며, 학술적 수준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쉐자오펑은 국가발전연구원 초빙교수이지, 베이징대에서 정식으로 임명한 교수가 아님을 밝혔다. 또 다른 동료 교수 왕딩딩(汪丁丁)은 쉐자오펑을 두고 “졸업 못한 경제학과 학생 수준”이라고 전문성 부족을 지적했다.

대학 전공이 경제학이 아니라는 점이 그의 학술 수준을 문제 삼는 가장 큰 이유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쉐자오펑은 선전대(深圳大) 응용수학과 학부를 졸업한 뒤, 미국 조지 메이슨 대학(George Mason University)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땄다. 이후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 로스쿨(Northwestern University School of Law)에서 포스트 닥터(박사 후 연구원) 과정을 밟은 뒤 2010년부터 베이징대 국가발전원에서 교수로 몸 담고 있는 것.

하지만 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네티즌들과 구독자들이 쉐자오펑을 지지하고 있다. 그들은 오히려 쉐 교수를 비판하는 자들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을 때 비난을 함으로써 심리적 위안을 얻으려고 하는 ‘신포도 심리’를 보이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현재 쉐자오펑은 더다오앱 내 강좌 이름에서 ‘베이징대’를 삭제하고 ‘쉐자오펑의 경제학 강좌’로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중국 런민대(人民大 인민대) 국가발전 및 전략연구소 마량(馬亮) 연구원은 “쉐자오펑이 베이징대 교수라는 타이틀로 구독자를 모았다는 비난이 일고 있는데, 어찌 됐든 그가 베이징대 국가발전원 교수라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베이징대 교수’ 타이틀이 구독자 모집에 홍보 수단이 될 수는 있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든 베이징대 교수가 쉐자오펑처럼 왕훙으로 성공해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쉐자오펑이 베이징대 교수 신분으로 강좌를 홍보했다는 이유만으로 그를 비난해서는 안 된다”고 견해를 표명했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