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특파원

빌보드에도 소개된 달콤소프트…'슈퍼스타 시리즈'로 미국 팬 잡는다

빌보드 "레이디 가가 등 유명 아티스트들, 한국 게임에 합류"

  • 기사입력 : 2021년07월15일 08:43
  • 최종수정 : 2021년07월15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케이팝(K-POP) 뿐 아니라 케이게임(K-GAME)도 시장을 주도할 것입니다. 시장 변화의 판을 잘 읽는 것이 중요하고 회사와 아티스들도 함께 돈 벌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앨런 정 달콤소프트 미국 지사 대표 [사진=달콤소프트 제공]

◆ 빌리 아일리시·레이디 가가 노래로 리듬게임 '슈퍼스타' 출시

리듬게임 '슈퍼스타 시리즈'로 게임한류 전도사에 나선 달콤소프트의 미국 지사 엘런 정 대표는 14일(현지시간)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소회를 밝혔다.

이날 달콤소프트 미국지사는 워너 레코드의 음악 카달로그와 함께 출시를 발표했다. 회사는 DJ 프로듀서 슈퍼그룹인 RÜFÜS DU SOL의 "얼라이브(Alive)"를 슈퍼스타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달콤소프트는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미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면서 성과를 이뤄냈다. 셀레나 고메즈(Selena Gomez),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 레이디 가가(Lady Gaga) 등 해외 유명 아티스트들의 IP(지적재산권)로 만든 모바일 리듬게임 'The SuperStar(더 슈퍼스타)'를 지난 1일 전 세계 정식 출시한 것이다. 이 앱은 2014년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6300만 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에서는 사용할 수 없었다.

RÜFÜS DU SOL의 얼라이브 업데이트 [사진=달콤소프트 제공]

이같은 소식은 미국의 빌보드에서도 크게 다뤄졌다. 빌보드는 지난 1일 빌리 아일리시와 레이디 가가 등이 한국 히트게임 슈퍼스타 미국판에 합류했다고 비중 있게 보도한 바 있다.

슈퍼스타 시리즈는 지난 4월 1일 베타 출시돼 이미 10명이 넘는 세계적인 아티스트의 음악을 제공하고 있는 유명한 게임이다. 이 게임의 인기 비결은 사용자는 손가락을 사용해 케이팝 히트곡을 탭할 수 있다는 재미다. 새로운 아티스트가 추가되고,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으며 IOS와 안드로이드에서도 정식 출시됐다.

이 유명 게임을 만든 기업인 달콤소프트는 20년 전 국내 원조 음원서비스 기업인 '소리바다'를 공동 창업한 김현걸 대표가 만들었다. 회사는 방탄소년단, 엑소, 트와이스 등 한국의 메가 히트 아티스트들과 라이선스 계약을 성공적으로 체결해 승승장구했다. 게임 앱은 전 세계적으로 6300만 명이 넘는 사용자가 다운로드했으며, 월간 활성 사용자는 400만 명이 넘고 매일 100만 명이 사용하고 있다.

회사는 슈퍼스타를 아티스트가 독점적으로 액세스할 수 있는 게임 기반 소셜 미디어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모바일 게임 '슈퍼스타 BTS'와 유사하다. 이 게임은 'MIC Drop', 'DNA' 등 방탄소년단의 곡들이 수록돼 있어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슈퍼스타 시리즈 게임의 모습 [사진=달콤소프트 제공]

슈퍼스타 시리즈는 향후 빌리 아일리시의 히트곡 'You should see me in a crown'과 'everything I wanted'가 새로 업데이트되면서 빌리 아일리시의 첫 한정 테마가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그 외에도 방탄소년단과 협업헤 국내에서도 이름을 알렸던 미국 유명 래퍼 주스 월드(Juice WRLD)가 새로운 아티스트로 추가된다.

◆ "게임 시장 IP 라이선스 보다 중요해질 것"

이처럼 미국판 슈퍼스타 시리즈의 성공을 이끈 앨런 정 대표의 이력은 특이하다. 그는 3J 푸드에서 음료 수입과 유통을 담당부터 부동산 투자 개발까지 여러 산업에 몸을 담았다. 이번 분야는그에게 또 다른 도전이다. 그는 달콤소프트의 미국지사 설립부터 성공적으로 IP 라이선스 거래까지 척척 성사시켰다.

정 대표는 지난 1년 팬데믹으로 멈춰 있던 기간 동안 그 누구보다 바쁜 시간을 보냈다. 이같은 일을 성사시키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기 때문이다. 그 역시도 코로나 팬데믹 기간 힘들었지만 회사는 오히려 수혜를 봤다.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음악을 슈퍼스타 시리즈 게임으로 색다르게 즐기려는 팬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레이디가가와 빌리 아일리시 등 유명 아티스트가 속해 있는 유니버셜 뮤직과 샘플 데모 버전들을 보여주며 프레젠테이션 했던 일은 그에게 제일 기억에 남는 장면이다.

그는 "유니버셜 뮤직에서 아티스트들도 돈을 벌 수 있는 잠재력을 좋게 보면서 성사됐으며, 이에 전 세계 최정상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글로벌 팬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에 매우 기뻤었다"고 밝혔다.

그가 지난해 노력한 일은 값졌다. 음악 저작권은 최근 다시 이슈로 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메타버스 게임으로 급성장해온 미국의 게임 플랫폼 업체 로블록스가 음악 저작권을 침해했다며 최소 2억달러(약 2230억원) 규모의 손해 배상 소송을 당했다.

유니버설뮤직 퍼블리싱, 콩코드뮤직그룹, 캐나다 출신의 뮤지션 데드마우스(Deadmau5) 등 여러 음반사와 음악저작권자들이 함께 미 캘리포니아주 서부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이 관리하는 저작권 대상에는 에드 시런, 아리아나 그란데, 롤링스톤스 등의 히트곡도 포함됐다. 이들은 로블록스가 이용자들에게 파는 가상 음악 재생장치를 통해 음악이 무단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달콤소프트는 로블록스와 달리 아티스트들의 IP를 활용해 게임을 만들고 있어 게임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게임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무허가 음악을 제공하는 게임 회사에 대한 음악 산업의 단속을 하고 있다.

정 대표는 "현재 음악 라이선스는 게임 시장에서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다"면서 "이런 플랫폼의 변화와 판을 읽어가는 것이 장기적 관점에서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여전히 미국 시장에서도 케이팝의 미래를 보고 있다. 올해는 미국 시장에 집중하고, 이후 동남아시아와 일본도 점점 키워나갈 예정이다. 달콤소프트는 쿠팡이 미국 증시 상장에 성공하면서 미국 상장 후보군으로 상시 이름이 거론될 정도로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현재 BTS외에도 블랙핑크 등 아티스트들의 등장으로 좋은 타이밍으로 보고 있으며 여전히 미국 시장에서 성장이 가능하고 동남아시아 시장의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