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首尔市公布《首尔外国居民政策总体规划》 强化未来城市竞争力

기사입력 : 2024년05월21일 08:07

최종수정 : 2024년05월21일 10:02

纽斯频通讯社首尔5月21日电 目前,居住在韩国首尔的外国人数超过44万,占总人口的比例即将超过5%。首尔市政府计划将外国人视为首尔市民的重要组成部分,让他们为提升首尔的城市竞争力做出贡献,从而为首尔经济发展注入新活力。

【图片=网络】

根据韩国行政安全部于2023年11月公布的《2022年地方城市外国居民现状》,居住在首尔的外国人数约为44万人,占首尔总人口的4.7%。每21名首尔市民中就有1名外国人。在首尔的25个区中,有10个区的外国居民比率超过5%,其中4个区(九老区、衿川区、永登浦区、中区)的外国居民比率超过10%。

在44万外国人中,留学生有7.5万人(占全国留学生的44.7%),外籍劳工有4.4万人,结婚移民者有3.2万人,外国居民的子女有3.6万人。他们的国籍和滞留资格日趋多样。尤其是专业人力(E1-E7)、留学生(D2、D4)、居住同伴(F1-F3)、永久居住者(F5)的人数持续增加。 

在此背景下,首尔市政府将重点推进"吸引优秀人才"和"打造包容性多文化社会"的工作。 

第一,将全面推进优秀人才吸引政策,旨在吸引跨国公司,支持外国人才的就业和创业,将首尔打造成为犹如硅谷的全球人才聚集之地。为实现这一目标,首尔市政府将与韩国主要大学合作,引进1000名理工科硕士和博士人才,同时建立将英语作为通用语言使用的国际创业支援机构——"独角兽创业枢纽",以吸引更多国外创业公司入住首尔。此外,为进一步促进外国人才的就业,市政府于今年3月正式设立了专门机构,支持在韩留学生的就业。

第二,努力打造包容性多文化社会,促进外国人融入首尔市民的大家庭,而非被视为陌生的异国客。为实现这一目标,首尔市政府计划于明年5月在首尔的东北圈正式成立继西南圈后的"第二首尔外国居民支援中心",以支持外国居民在韩国的生活。此外,市政府还将在25个区的家庭中心提供基于AI技术的实时多语言翻译服务,并提供"外国人安心租房支援服务",帮助外国人在首尔找到合适的房子。

首尔市政府计划从今年9月开始推进"外籍家政服务人员示范项目"。目前,护理员、疗养保护师等照料领域以及餐饮和酒店行业面临严重的人力短缺问题。因此,市政府将与中央政府积极协商,为这些领域引进更多外籍劳工。 

第三,降低孕产妇综合护理服务、婴幼儿发育检查等怀孕、生产和育儿服务的门槛,让所有首尔市民无论国籍都能享受这些服务。此外,从本月起,将为多文化家庭的小学、初中和高中子女提供教育活动费用支持(40万至60万韩元),以减轻养育负担。

第四,努力消除新冠疫情后加剧的对其他种族和移民群体的仇外情绪,营造韩国人与外国人作为同一市民和睦相处的社会氛围。为实现这一目标,首尔市政府计划从明年起,将"世界人日(5月20日)"前后的一周指定为"世界人周",举办各种活动,以改善对外国人的意识,并向迁入首尔的外国人赠送"欢饮礼包"。此外,还将为多文化家庭的儿童和青少年开展体育文化项目,扩大外国居民对社会参与,并针对学生、公务员和企业提供文化多样性教育。

20日,首尔市长吴世勋公布了以上述内容为核心的《首尔外国居民政策总体计划(2024-2028)》,并表示将把首尔打造成与外国居民共同成长的国际城市。吴世勋市长曾在今年2月的外媒记者会上表示,将制定改善首尔定居环境的政策,使在韩国留学的外国人毕业后选择在首尔定居,并从事职业开展经济活动。

《首尔外国居民政策总体计划》是首尔市政府为实现可持续发展而制定的一项综合性政策,旨在为首尔外国居民面临的困难提供实质性解决方案。该政策覆盖范围广泛,包括外籍劳工、结婚移民者、留学生等居住在首尔的外国居民以及未来将引进的外国优秀人才等。首尔市政府广泛收集了外国居民、移民政策专家、企业等各界的意见,制定了这项政策。

市政府将在未来5年投入2506亿韩元,推进4大领域的20个核心课题和47个具体项目。这4大领域包括引进优秀人才并支持成长,根据需求增加外籍劳工,支持外国居民在社区中稳定定居,以及营造韩国人和外国人相互尊重、相互沟通的氛围。 

首尔市政府还计划在今年7月新设"全球城市政策官"一职,有效执行《首尔外国居民政策总体计划》,并制定针对外国人和移民的战略性政策,以应对人口结构变化问题。全球城市政策官将负责首尔的移民政策和国际交流,统筹管理"吸引外国人-定居-多文化和社会整合"的全过程,并结合国际合作功能,提升首尔的外国人政策效率,依据首尔的经济和产业特点制定移民政策。

韩国纽斯频(NEWSPIM·뉴스핌)通讯社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의협, '무기한 전면 휴진' 에둘러 철회 [서울=뉴스핌] 노연경 조준경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27일 진행 가능성을 예고한 의료계 무기한 전면 휴진을 사실상 철회했다. 의협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27일부터 연세대학교 의료원 소속 교수님들의 휴진이 시작된다. 결정을 지지하고, 존중한다"면서, "모든 직역의 의사들이 각자의 준비를 마치는 대로 휴진 투쟁에 동참해나갈 것이다. 이후의 투쟁은 29일 올특위 2차 회의의 결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안내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대한의사협회가 집단휴진에 돌입한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임현택 의협 회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2024.06.18 mironj19@newspim.com 사실상 27일 의료계 전면 무기한 휴진을 에둘러서 철회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임현택 의협회장이 지난 18일 진행한 의료계 총궐기대회 폐회사에서 무기한 휴진을 처음 언급했다. 임 회장은 당시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다른 의료계 주요 인사들도 전체 무기한 전면 휴진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을 내비쳤다. 24일 뉴스핌이 시도의사회를 통해 확인한 결과 주요 시도의사회 회장들은 의협의 무기한 휴진에 동참하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임 회장의 무기한 휴진 언급 직후부터 의료계 내부에선 항의 목소리가 나왔다. 협의되지 않은 내용을 임 회장이 공개적으로 말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각 지역 개원가를 대표하는 시도의회장들이 "전혀 합의되지 않은 내용"이라며 "개원의의 무기한 휴진은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동욱 경기도의사회장은 임 회장 발언 다음날인 19일 입장문을 통해 "저를 포함한 16개 광역시도 회장들도 임현택 의협회장이 여의도 집회에서 무기한 휴진을 발표할 때 처음 들었다"며 "회원들이 황당해하고 우려하는 건 임 회장의 회무에서 의사 결정의 민주적 정당성과 절차적 적절성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공개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까지도 각 시도의사회장들의 절차를 따르지 않은 무기한 휴진 반대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 황규석 서울시의사회장은 "무기한 휴진은 못하는 게 기정사실"이라며 "만약 사전에 협의가 됐다면 따랐겠지만, 아직까지도 협의된 내용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국시도의사회장단협의회 차원에서도 무기한 휴진 진행 관련 우려를 전달했다며 "(우려를 전달한 이후) 추가 논의된 게 없으니 진행해선 안 된다. 진행해도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김택우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 회장은 지난 21일 임 회장을 만나 16개 시도의사회 회장들의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히며 "무기한 휴진은 철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의료계 내부의 임 회장 비판에 대해 "민주주의 사회에서 개인 의견을 표출할 수 있듯이 각 시도의사회장들이 자기 의견을 얼마든지 말할 수 있는 것"이라며 "협회장의 독단 행보에 대한 불만 의견이 나온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임 회장이 주도한 첫 파업도 이전에 의협이 주도한 휴진보다 저조한 참여율을 보였다. 18일 당일 병원 문을 닫은 개원의는 14.9%에 그쳤다. 이는 2020년 집단 휴진 첫날 휴진율(32.6%)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김 회장은 "아마 의협 집행부에서 오늘 내일 중으로 27일 전면 무기한 휴진을 에둘러서 철회하는 성명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최지환 기자 = 서울대학교병원이 지난 17일부터 돌입했던 무기한 휴진을 중단한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4.06.24 choipix16@newspim.com 한편 당초 지난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개시했던 서울대학교 병원은 이날부로 다시 정상 진료를 시작했다. 서울의대·서울대학교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서울의대 비대위)는 지난 21일 교수진 투표를 거쳐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전체 투표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 중단을 선택했고,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강경 의견은 20.3%(192명)에 불과해 대학병원 봉직의들도 의료계 무기한 휴진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여론이 다수이다. 의협은 지속적으로 정부를 향해 ▲의대정원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패키지의 쟁점 사안을 수정·보완 ▲전공의, 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 및 처분을 즉각 소급 취소하고 사법처리 위협 중단 3대 요구안을 대화 조건으로 제시 중이다. 그러나 지난 22일 첫 회의를 개최한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형식, 의제에 구애 없이 대화가 가능하다는 20일 정부 입장을 환영하며, 2025년 정원을 포함한 의정협의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며 "다음주(26일)로 예정된 국회 청문회 등 논의과정과 정부의 태도변화를 지켜보겠다"고 다소 전향적인 자세를 내보였다. calebcao@newspim.com 2024-06-24 15:32
사진
"화성 일차전지 공장 화재서 실종자 21명 연락두절" [세종=뉴스핌] 김보영 기자 = 24일 오전 10시31분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다수의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화재 당시 배터리 셀 하나에서 폭발적인 연소가 일어났다는 목격자 진술이 나왔다. 경기 화성소방서는 이날 오후 화재 현장에서 1차 브리핑을 열고 "배터리 셀 하나에서 폭발적으로 연소가 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목격자는 불이 난 공장 건물 3동 2층에서 대피한 공장 관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 현장=소방청 제공2024.06.24 kboyu@newspim.com 김진영 화성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선착대 도착 당시 내부에 있던 배터리 셀이 연속 폭발하며 급격히 불이 번져 진화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현재 구조 대원이 내부로 들어가 수색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인명피해 규모에 대해서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1명은 사망했고 중상 환자 1명은 아주대 병원으로 이송하고 다른 2명은 연기흡입 및 발목 부상으로 응급처치 후 귀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 공장 근무자는 총 67명으로 추정되며 정규직과 당일 일용근로직이 섞여 있다 보니 정확한 작업 인원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현재 연락이 되지 않는 21명에 대해 회사 관계자 협조를 얻어 전화번호 통해 위치추적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직 진화 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정확한 인명 피해 규모는 추후에나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소방당국은 인접 건물로의 연소 확대는 막아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kboyu@newspim.com 2024-06-24 15:33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