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문화·연예 문화·연예일반

속보

더보기

[씨네톡] '패스트 라이브즈', 아쉽지만 충만한 '인연'의 순간

기사입력 : 2024년02월28일 16:23

최종수정 : 2024년02월28일 16:23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로 진출한 셀린 송 감독의 데뷔작 '패스트 라이브즈'가 다양한 문화권의 관객들에게 생소하지만 아름다운 '인연' 실타래를 풀어 나간다.

28일 '패스트 라이브즈'가 언론배급시사를 통해 공개됐다. 이 작품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국내 첫 상영됐으며, 미국 선댄스 영화제 상영 월드 프리미어 이후 각종 평단과 영화제에서 다수의 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다.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남녀가 24년의 세월을 거쳐 다시 마주하게 되는, 묘한 인연을 담은 영화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의 한 장면 [사진=CJ ENM] 2024.02.28 jyyang@newspim.com

◆ 24년 만에 마주한 어린 시절 첫 사랑…유태오·그레타 리 도전적 연기

'패스트 라이브즈'는 어린 시절 캐나다로 이민 간 나영(그레타 리)이 어린 시절 좋아했던 상대 해성(유태오)과 12년 만에 연락이 닿고, 24년 만에 만나게 되는 과정을 그렸다. 군대 전역 후 학업을 이어가는 해성은 나영과 미묘한 관계를 이어가지만, 나영은 멀리 떨어져 연락만 주고받는 상황을 끝내고자 한다. 이후 유대인 남편을 만나 결혼한 나영은 해성이 자신을 보러 뉴욕으로 온다는 연락을 받게 된다.

셀린 송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영화인 만큼, 그레타 리가 연기한 노라(나영)는 여러 면에서 전형적인 이민 여성의 고민이 묻어나는 일상을 그려낸다. 가족과 함께 캐나다로, 또 뉴욕으로 이주한 그는 자립하고 꿈을 이루어 나가고자 하는 욕망에 여념이 없다. 거의 잊어버린 한국 문화가 낯설지만, 한 편으로 여전히 스스로가 한국인이라고 느끼는 섬세한 감정과 순간을 포착해낸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의 한 장면 [사진=CJ ENM] 2024.02.28 jyyang@newspim.com

유태오는 한국 작품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던, 교포가 아닌 그야말로 한국인을 그려낸다. 해성은 한국에서 공부하고, 군복무를 하고, 중국으로 유학을 가며 전형적인 한국인의 삶을 살아간다. 문득 생각나는 첫사랑 나영의 소식이 궁금하지만, 현재의 삶을 중단하기는 어렵다. 뒤늦게 마주한 나영과 그의 남편 앞에서 그는 전생과 인연을 곱씹으며 복잡한 심경에 빠진다.

◆ 셀린 송 감독이 포착해낸 '인연'의 의미…보편적 의미로 확장한 시도

'패스트 라이브즈'는 한국을 떠나 북미에 적응해 살아온 셀린 송의 시선, 현지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배우 그레타 리의 표현, 역시 타국에서 오래 거주해온 유태오의 시선으로 한국을 담아낸다. 한국에서만 살아온 한국인이 보기에는 조금 어설픈 지점이 느껴질 수 있지만, 이 영화가 한국 영화가 아니라 미국 영화라는 점에서 충분히 이해가 가능하다. 독일에서 자라 교포 역을 주로 맡아온 유태오의 꽤 도전적인 시도를 만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의 한 장면 [사진=CJ ENM] 2024.02.28 jyyang@newspim.com

극중 노라는 남편 아서를 만나 한국 사람들에겐 익숙한 '인연'의 개념을 읊는다. 처음 만나서도 어디선가 본 듯한, 옷깃만 스쳐도 전생에 무언가 있었다는, 8천 겁의 인연이 만나 부부가 된다는 아리송한 개념을 꽤나 눈에 보일 듯, 또 손에 잡힐 듯이 표현한다. 셀린 송 감독은 어쩌면 동양에서만 통용될 법한 인연의 개념을 보편성으로 확장하는데 성공했다.

무엇보다 해성과 나영이 12년 전 만나지 못한 이유에 한국인들이라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다. 해성이 망설이는 이유가 한국적이라면, 나영이 자립에 그토록 고픈 데엔 이민자들의 입장이 반영됐다. 셀린 송 감독이 이 작은 영화 한 편으로 한국과 한국인들이 안고 있는 고민의 한 조각, 이민자들의 삶의 단면을 짚어냈다는 점이 놀랍다. 이번 생을 아쉽게 지나쳐보내며, 다음 생을 기약하는 두 사람의 얼굴에서 먹먹하면서도 충만한 여운을 깊게 느낄 수 있다. 3월 6일 국내 개봉. 

jyyan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4.10총선] 민주당 175석·국민의힘 108석…조국혁신당 12석 '돌풍'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제22대 총선 지역구 개표가 사실상 마무리된 가운데 총 254개 선거구 중 더불어민주당이 161곳에서,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11일 오전 8시 기준 비례대표 개표율도 99.57%로 마무리 수순인 가운데, 총 46석 중 국민의미래 17석, 더불어민주연합 12석, 조국혁신당 11석, 개혁신당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미래와 더불어민주연합이 각각 2석을, 조국혁신당이 1석을 추가로 더 확보할 것으로 예상돼, 비례대표는 국민의미래 19석, 더불어민주연합 14석,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당 1석이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자리하고 있다. 2024.04.10 leehs@newspim.com 지역구 의석과 합하면 범야권은 180석 이상의 거대 의석을, 여권은 100석을 조금 넘기며 개헌 저지선을 가까스로 확보한 모양새가 된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오전 8시 개표율 99.87% 기준 민주당은 지역구 161곳,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당선을 확정했다. 새로운미래와 개혁신당, 진보당도 각각 1곳에서 승리했다. 전체 122석 수도권의 경우 민주당이 서울 48곳 중 37곳을 확보했다. 경기에서는 60곳 중 53석을, 인천에서는 14곳 중 12곳을 차지하며 대승을 거뒀다. 반면 국민의힘은 서울 11곳, 인천 2곳, 경기 6곳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충청도에서도 민주당이 총 19곳 중 13곳에서 승리했다. 민주당은 대전 7개 선거구도 싹쓸이하는 데 성공했으며 세종에서도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힘은 부산 18곳 중 17곳, 대구 12곳 전체, 울산 6곳 중 4곳, 경상도 29곳 중 26곳에서 승리하며 TK, PK에서의 강세는 이어갔다. 전라도 20개 선거구는 민주당이 석권했다. 광주 역시 8곳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다. 강원도의 경우 8곳 중 국민의힘이 6곳, 민주당이 2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oneway@newspim.com 2024-04-11 08:36
사진
尹 "국민 뜻 받들어 국정쇄신...민생 안정에 최선"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협조 없이 민생 현안 법안 처리가 어려운데 대통령의 말씀을 야당과 협조, 소통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하셔도 좋다"고 답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161석과 비례대표 14석으로 175석을 확보하며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지역구 90석·비례대표 18석으로 총 108석을 얻어내며 '탄핵·개헌저지선'(100석)을 지켜내는 데 그쳤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의대증원·의료개혁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2024.04.01 photo@newspim.com parksj@newspim.com 2024-04-11 11:12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