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문화·연예 문화·연예일반

속보

더보기

[씨네톡] 완벽히 압도된 신화 속 액션 스펙터클 향연, '듄 파트2'

기사입력 : 2024년02월22일 02:00

최종수정 : 2024년02월22일 02:00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드니 빌뇌브 감독의 초대형 SF 블록버스터 무비 '듄 파트2'가 전작의 명성을 뛰어 넘을 채비를 마쳤다. 웅장하면서도 고요하게 흐르는 신화 속, 화려한 액션과 완벽히 압도되는 경험의 스펙터클이 공존한다.

오는 28일 국내 최초 개봉을 앞둔 '듄 파트2'가 베일을 벗었다. 2021년 전작 개봉 당시 극찬을 받았던 드니 빌뇌브 감독의 비전은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비주얼라이징과 탄탄한 세계관, 끊임없이 벌어지는 초대형 사건들에 몰입하는 동안 어느 새 자연스레 현실의 여러 상황을 경고하는 듯한 메시지가 성큼 다가온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듄 파트2'의 한 장면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2024.02.21 jyyang@newspim.com

'듄 파트2'에서는 전편에서 아라키스 행성에 표류한 폴 아트레이디스(티모시 샬라메)가 프레맨 전사로 성장하고, 메시아로 각성하는 과정이 담겼다. 프레맨 전사인 스틸가(하비에르 바르뎀)의 든든한 지원 속에 하나씩 과제를 수행해나가는 폴은 살기 위해 적응하면서도, 자신을 향한 맹목적인 믿음을 경계한다. 메시아를 향한 근본주의 신앙에 심취한 남부 주민들과 달리, 아라키스의 주체적 독립을 꿈꾸는 북부 프레맨을 대표하는 챠니(젠데이아)는 그런 폴을 걱정한다.

폴 역의 티모시 샬라메는 전 편에 이어 끊임없이 시험과 담금질을 당하며 한계에 도전한다. 흔들리는 그의 눈동자에는 개인의 생존과 더불어 어머니(레베카 퍼거슨)의 안전, 아라키스의 자유 같은 복잡한 과제들이 뒤엉켜있다. 무엇보다 베네 게세리트 종족이 심어둔 퀴사츠 헤더락(메시아)에 대한 징조들을 자신이 실현시켜 나가는 것에 극심한 부담감을 느낀다. 메시아로 우뚝 서 아트레이디스 가문의 명예를 회복하고 아라키스를 자유케 하는, 길목에서 서성이는 그의 얼굴은 수없이 고민하는 청춘의 표정이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듄 파트2'의 한 장면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2024.02.21 jyyang@newspim.com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듄 파트2'의 한 장면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2024.02.21 jyyang@newspim.com

레이디 제시카를 연기한 레베카 퍼거슨은 한층 강력한 카리스마로 신을 훔친다. 그 역시 생존을 위해 적응하지만, 각성 후 강력한 믿음과 예언으로 무장한 제시카를 막을 수 있는 존재는 없다. 젠데이아가 연기한 챠니는 폴을 사랑하지만, 그의 안전과 아라키스의 자유를 위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강인함을 지녔다. 파트2에 새로이 합류한 오스틴 버틀러(페이드 로타 역)와 레아 세이두(레이디 마고 역)는 강력하고 폭발적인 케미스트리로 인상적인 활약을 한다. 황제의 딸인 이룰란 공주 역 플로렌스 퓨의 존재감도 못지 않다.

무엇보다 '듄 파트2'의 볼 거리는 전 편보다 훨씬 더 서사적이고, 사건 위주로 구성된 탄탄한 스토리텔링이다. 매 신마다 웅장함 가운데서 고요하게 흐르는 신화적 매력이 넘친다. 페이드 로타와 폴이 마주하는 액션 신에서는 긴장감과 함께 타격감 넘치는 액션 쾌감이 가득하다. 폴이 그토록 피하고자 했던 제국 전쟁은 장면 하나하나가 놓칠 수 없는 액션 스펙터클 향연이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듄 파트2'의 한 장면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2024.02.21 jyyang@newspim.com

'듄 파트2'에서는 전 편보다 폴의 고뇌에 집중하면서 메시아를 향한 맹목적인 신앙에 경고의 메시지를 뚜렷하게 전달한다. 강력한 힘을 지닌 레이디 제시카가 갈수록 위험해보이는 이유다. 결국 각성을 피할 수 없었던 폴이 해야만 하는 선택과, 원작 팬들은 이미 예감하고 있을 그의 운명은 관객들을 깊은 몰입감과 함께 다소 비애감에도 젖게 한다. 마지막 신에서 챠니가 슬픔을 접어두고, 놓을 수 없는 전사의 본분을 다지는 비장한 표정은 관객들의 마음을 뒤흔든다.

원작의 메시지를 짙게 담은 것과는 별개로, '듄 파트2'의 완벽한 액션과 비주얼, 흥행성은 여러 번 강조해도 모자라지 않다. 전 편에서 오로지 공포의 대상이었던 모래벌레의 탄생과 쓰임을 알고, 사막의 힘과 함께 돌진하는 장면들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장관이다. 레이디 마고, 페이드 로타, 이룰란 공주, 권력을 움켜쥔 레이디 제시카의 복색과 비주얼라이징 역시 경탄 이상의 비주얼 쾌감을 선사한다. 드니 빌뇌브 감독은 뛰어난 통찰력과 혼신의 미감을 발휘하며 전편을 뛰어넘는 후속작의 드문 계보를 이어가게 됐다.

jyyan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4.10총선] 민주당 175석·국민의힘 108석…조국혁신당 12석 '돌풍'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제22대 총선 지역구 개표가 사실상 마무리된 가운데 총 254개 선거구 중 더불어민주당이 161곳에서,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11일 오전 8시 기준 비례대표 개표율도 99.57%로 마무리 수순인 가운데, 총 46석 중 국민의미래 17석, 더불어민주연합 12석, 조국혁신당 11석, 개혁신당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미래와 더불어민주연합이 각각 2석을, 조국혁신당이 1석을 추가로 더 확보할 것으로 예상돼, 비례대표는 국민의미래 19석, 더불어민주연합 14석,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당 1석이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자리하고 있다. 2024.04.10 leehs@newspim.com 지역구 의석과 합하면 범야권은 180석 이상의 거대 의석을, 여권은 100석을 조금 넘기며 개헌 저지선을 가까스로 확보한 모양새가 된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오전 8시 개표율 99.87% 기준 민주당은 지역구 161곳,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당선을 확정했다. 새로운미래와 개혁신당, 진보당도 각각 1곳에서 승리했다. 전체 122석 수도권의 경우 민주당이 서울 48곳 중 37곳을 확보했다. 경기에서는 60곳 중 53석을, 인천에서는 14곳 중 12곳을 차지하며 대승을 거뒀다. 반면 국민의힘은 서울 11곳, 인천 2곳, 경기 6곳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충청도에서도 민주당이 총 19곳 중 13곳에서 승리했다. 민주당은 대전 7개 선거구도 싹쓸이하는 데 성공했으며 세종에서도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힘은 부산 18곳 중 17곳, 대구 12곳 전체, 울산 6곳 중 4곳, 경상도 29곳 중 26곳에서 승리하며 TK, PK에서의 강세는 이어갔다. 전라도 20개 선거구는 민주당이 석권했다. 광주 역시 8곳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다. 강원도의 경우 8곳 중 국민의힘이 6곳, 민주당이 2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oneway@newspim.com 2024-04-11 08:36
사진
尹 "국민 뜻 받들어 국정쇄신...민생 안정에 최선"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협조 없이 민생 현안 법안 처리가 어려운데 대통령의 말씀을 야당과 협조, 소통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하셔도 좋다"고 답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161석과 비례대표 14석으로 175석을 확보하며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지역구 90석·비례대표 18석으로 총 108석을 얻어내며 '탄핵·개헌저지선'(100석)을 지켜내는 데 그쳤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의대증원·의료개혁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2024.04.01 photo@newspim.com parksj@newspim.com 2024-04-11 11:12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