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GAM]미중 전환점 이끌 APEC에 쏠린 눈③ 수혜 기대 '3대 섹터'

기사입력 : 2023년11월16일 08:35

최종수정 : 2023년11월16일 08:50

양대 투자방향에 부합, 3대 섹터 수혜 기대
기관이 선정한 3대 섹터 대표 추천주 소개

이 기사는 11월 13일 오전 10시31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미중 전환점 이끌 APEC에 쏠린 눈① G2 해빙 모드 급물살>, <미중 전환점 이끌 APEC에 쏠린 눈② 주목할 '2대 투자방향'>에서 이어짐.

◆ 미중 갈등 완화기2. 수혜 기대 '3대 섹터'

현지 증권기관은 올해 2분기 수익구조와 3분기 고율관세 부과액 등을 기준으로 판단할 때 '높은 해외의존도+고율관세 징수대상'의 두 가지 기준에 가장 부합되는 반도체, 자동차부품, 백색가전의 세 가지 산업이 이번 미중 관계 회복 주기 기간 동안 가장 큰 수혜를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1) 반도체

재신증권(財信證券)은 최근 D램(DRAM)과 낸드플래시(NAND Flash)의 양대 메모리 반도체 제품 가격 하락세가 멈추고 수요 증가에 따른 가격 안정화 흐름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반도체 사이클 전환점 도래에 주목하며 △중국을 대표하는 선도 메모리 반도체 모듈 제조업체 : 대표적으로 강파룡(江波龍∙Longsys 301308.SZ) △눈에 띄는 실적 개선을 이뤄내고 있는 팹리스(반도체 설계) 업체 : 대표적으로 보염반도체(普冉股份·PUYA 688766.SH) 등에 주목할 것을 권고했다. 

9월 반도체 설비 수입액이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중국 기술국산화 실현 급선무 영역이자 반도체 산업체인에서 가장 높은 성장잠재력을 지닌 분야로 꼽히는 '최첨단 설비 영역'의 흐름도 주목된다. 

반도체 설비는 원재료와 함께 기술국산화 가속화가 기대되는 대표적인 반도체 산업체인 영역으로 꼽힌다. 반도체 산업의 국산화율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지만 반도체 설비 영역의 국산화율은 5%에도 미치지 못한다. 특히 최첨단 초미세공정 반도체 생산에 반드시 필요한 극자외선(EUV) 리소그래피(실리콘 웨이퍼에 회로 패턴을 새기는 공정) 장비나 이온주입기 등 핵심 장비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중국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SMIC(中芯國際·중신궈지 688981.SH/0981.HK)를 비롯해 중국 대표 에칭(식각)∙세정 장비 생산업체 북방화창(北方華創∙NAURA 002371.SZ)과 에칭 장비와 유기화학증착장비(MOCVD) 영역에서 리더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중미반도체(中微公司·AMEC 688012.SH) 등 설비 분야에서 기술 경쟁 우위를 띄고 있는 선도 기업들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설비 중에서도 후공정 설비 수입 규모는 전공정 설비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수입분을 대체해 기술국산화를 선도할 국내 후공정 설비 업체들의 성장세도 기대된다. 집적회로 애플리케이션 테스트 및 분류장비 연구개발업체 장천과기(長川科技 300604.SZ), 반도체 테스트 장비 생산업체 정측전자그룹(精測電子 300567.SZ) 등이 추천주로 거론된다. 

참고로 반도체 제조 설비는 프론트 엔드(Front-end·전공정)와 백 엔드(Back-end·후공정) 설비로 나뉜다. 프론트 엔드는 열처리, 노광, 에칭(Etching·식각), 이온주입, 박막침적, CMP(웨이퍼 표면 평탄화)의 공정으로 이어지는데 관련 장비로는 급속열처리기, 산화·확산장비, 노광장비, 에칭장비, 스트리핑(stripping·포토레지스트 제거)장비, 이온주입장비, 박막침적장비, CMP장비 등을 들 수 있다. 백 엔드 공정과 관련해서는 패키지장비와 각종 테스트 장비 정도로 구분할 수 있다.

2) 자동차 부품

민생증권(民生證券)은 자동차 스마트 부품 섹터의 투자가치가 재평가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자율주행 관련 정책이 빠르게 정립되는 가운데 최근 자율 주행 보조 시스템인 NOA(Navigate On Autopilot) 기능을 탑재한 신차가 집중적으로 등장하면서, 자율주행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스마트화+열관리+경량화'를 핵심 키워드로 꼽으면서 해당 영역에서 기술력 경쟁 우위를 보유한 자동차 부품 섹터 종목에서 발굴할 투자기회에 주목했다. 

대표적으로 전기차 주행거리를 좌우하는 '열관리 시스템'과 주행의 품질을 결정짓는 '서스펜션(노면의 충격이 운전자와 승객에게 직접 전달되지 않도록 하는 자동차 구조장치)' 분야의 기술 강자 중정홀딩스(中鼎股份, 000887.SZ)를 비롯해 아태기전(亞太股份 002284.SZ), 탁보그룹(拓普集團 601689.SH), 상해보륭자동차(保隆科技 603197.SH), 백특리(伯特利 603596.SH) 등의 자율주행 대표 테마주를 추천주로 꼽았다. 

지능형 고성능 차량에 필요한 디지털 콕핏(차량용 조종석) 대장주도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디지털 콕핏 핵심 기술로 꼽히는 도메인 컨트롤러 기술을 보유한 징웨이헝룬(經緯恒潤 688326.SH), 덕새서위(德賽西威 002920.SZ), 균승전자(均勝電子 600699.SH), 화양(華陽集團 002906.SZ)이 대표적이다.  

자동차 업계의 기술 격전지로 떠오른 인간-기계 인터페이스(HMI) 기술경쟁력을 지닌 화안흠창(華安鑫創 300928.SZ), 과박달기술(科博達 603786.SH), 상성전자(上聲電子 688533.SH)등도 주목할 추천주로 거론된다. 

최근 자동차 업계의 핵심 트렌드로 떠오른 '자동차 경량화' 기술경쟁력을 갖춘 부품 공급업체 종목도 관심주로 꼽힌다. 자동차 알루미늄 합금 다이캐스팅(융용 금속을 금형에 주입하는 주조법) 기술 연구개발에 종사하는 두 기업인 문찬집단(文燦股份 603348.SH)과 애가적(愛柯迪 600933.SH) 등이 대표적이다. 

3) 백색가전 

차이나갤럭시증권(中國銀河證券)은 중앙정부의 내수촉진 및 지방정부의 소비 진작 정책 등에 힘입어 국내 주택 구매 수요가 점진적이나마 회복되는 가운데 부동산 사이클 전환점 도래에 따른 최대 수혜주로 백색가전 산업을 꼽았다. 

특히 해외 시장의 수요 확대 및 위안화 평가절하(가치하락)에 따른 수출 증대로 백색가전 산업이 안정적인 개선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미중 무역 갈등 완화에 따라 수출이 더욱 확대될 수 있는 대표적 품목이라는 점에서 백색가전 산업이 수익 확장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증시 가전 섹터 양대 대장주인 메이디그룹(美的集團·Midea 000333.SZ)과 하이신가전(海信家電·Hisense 000921.SZ/0921.HK)이 주목해볼 대표 종목으로 꼽힌다. 

pxx1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4.10총선] 민주당 175석·국민의힘 108석…조국혁신당 12석 '돌풍'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제22대 총선 지역구 개표가 사실상 마무리된 가운데 총 254개 선거구 중 더불어민주당이 161곳에서,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11일 오전 8시 기준 비례대표 개표율도 99.57%로 마무리 수순인 가운데, 총 46석 중 국민의미래 17석, 더불어민주연합 12석, 조국혁신당 11석, 개혁신당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미래와 더불어민주연합이 각각 2석을, 조국혁신당이 1석을 추가로 더 확보할 것으로 예상돼, 비례대표는 국민의미래 19석, 더불어민주연합 14석,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당 1석이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자리하고 있다. 2024.04.10 leehs@newspim.com 지역구 의석과 합하면 범야권은 180석 이상의 거대 의석을, 여권은 100석을 조금 넘기며 개헌 저지선을 가까스로 확보한 모양새가 된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오전 8시 개표율 99.87% 기준 민주당은 지역구 161곳,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당선을 확정했다. 새로운미래와 개혁신당, 진보당도 각각 1곳에서 승리했다. 전체 122석 수도권의 경우 민주당이 서울 48곳 중 37곳을 확보했다. 경기에서는 60곳 중 53석을, 인천에서는 14곳 중 12곳을 차지하며 대승을 거뒀다. 반면 국민의힘은 서울 11곳, 인천 2곳, 경기 6곳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충청도에서도 민주당이 총 19곳 중 13곳에서 승리했다. 민주당은 대전 7개 선거구도 싹쓸이하는 데 성공했으며 세종에서도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힘은 부산 18곳 중 17곳, 대구 12곳 전체, 울산 6곳 중 4곳, 경상도 29곳 중 26곳에서 승리하며 TK, PK에서의 강세는 이어갔다. 전라도 20개 선거구는 민주당이 석권했다. 광주 역시 8곳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다. 강원도의 경우 8곳 중 국민의힘이 6곳, 민주당이 2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oneway@newspim.com 2024-04-11 08:36
사진
尹 "국민 뜻 받들어 국정쇄신...민생 안정에 최선"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협조 없이 민생 현안 법안 처리가 어려운데 대통령의 말씀을 야당과 협조, 소통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하셔도 좋다"고 답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161석과 비례대표 14석으로 175석을 확보하며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지역구 90석·비례대표 18석으로 총 108석을 얻어내며 '탄핵·개헌저지선'(100석)을 지켜내는 데 그쳤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의대증원·의료개혁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2024.04.01 photo@newspim.com parksj@newspim.com 2024-04-11 11:12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