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예비신부 김연아, '크리스챤 디올 뷰티' 앰버서더로 '디올 로즈 가든' 방문

기사입력 : 2022년09월14일 10:45

최종수정 : 2022년09월14일 11:26

'디올 로즈 가든'서 자신의 이름 붙여진 '로즈 드 그랑빌' 장미 묘목 만나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예비신부 김연아가 크리스챤 디올 뷰티의 브랜드 앰버서더로서 프랑스 그랑빌에 위치한 '디올 로즈 가든'과 '디올 뮤지엄'에 초청받아 다녀왔다.

김연아는 주목받고 있는 크리스챤 디올 뷰티의 아이콘인 안야 테일러 조이(Anya Taylor-Joy)와 야라 샤히디(Yara Shahidi), 영양사이자 시니어 모델로 활약하는 메이 머스크(Maye Musk), 프랑스 아티스트 샤론 알렉시(Sharon Alexie) 등 디올 하우스 아이콘들과 함께 자연 보호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약속하는 '로즈 드 그랑빌'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김연아는 궁극의 스킨케어 '디올 프레스티지'를 위한 하우스 최초의 장미 묘목원 '디올 로즈 가든(Dior Rose Garden)'에서 디올 하우스 아이콘들과 함께 자신의 이름으로 지정된 '로즈 드 그랑빌' 장미를 만나고 이를 후원하는 특별한 영예를 선물 받았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디올 로즈 가든'에서 자신의 이름이 붙여진 장미 묘목을 보고 있는 김연아 [사진=크리스챤 디올 뷰티] 2022.09.14 digibobos@newspim.com

디올의 새로운 '로즈 드 그랑빌' 글로벌 프로젝트는 자연을 사랑하고 생물의 다양성을 보호하는 동시에, 자연 보호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약속하는 크리스챤 디올 뷰티 브랜드와 하우스의 아이콘들에게 부여된 새로운 역할이자 미래에 참여하는 뜻깊은 프로젝트다. 

크리스챤 디올의 어린 시절 집과 가깝게 위치한 '디올 로즈 가든'은 디올 하우스 최초의 장미 묘목원으로 장미로만 가득한 정원이다. 7헥타르 규모로 식물과 환경을 존중하는 재배 방식으로 관리된다. 오직 '디올 프레스티지' 스킨케어 라인만을 위해 '로즈 드 그랑빌'의 장미 재배가 이루어지고, 강인한 생명력을 가진 그랑빌 로즈 덤불이 3만 그루 이상 심어져 있다. 

디올 로즈 가든은 단순한 정원을 넘어, 디올 하우스의 장미에 대한 열정과 첨단 기술, 지속 가능 뷰티의 집약체라 할 수 있다. 

디올 로즈 가든에 이어 디올 뮤지엄을 방문한 김연아는 "오직 장미만을 위해 이렇게 정원을 만들다니 크리스챤 디올의 장미와 정원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알 수 있었다. 이 평화로운 안식처에서 디올이 장미에 대한 사랑을 키우고 스킨케어-향수-꾸뛰르와 같은 그의 모든 작품에 영향을 주었겠구나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김연아가 크리스챤 디올 뷰티 앰버서더로 프랑스의 디올 로즈 가든에 초청받아 다녀왔다. [사진=크리스챤 디올 뷰티] 2022.09.14 digibobos@newspim.com

이어 김연아는 "꽃은 뷰티의 상징이면서, 동시에 자연이 만들어낸 하나의 작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너무나 아름답지만 동시에 그 꽃을 피우기 위해 자연과 사람이 서로 존중하면서 함께 만드는 멋진 하모니라는 것을 디올 가든을 방문하면서 느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영원한 아름다움을 위한 여정을 위해, 궁극의 스킨케어 '디올 프레스티지'는 플로럴 사이언스를 바탕으로 디올 로즈 가든에서 자연 친화적 방식으로 재배된 '로즈 드 그랑빌'의 강인한 생명력을 담아 피부 가득 차오르는 눈부신 젊음과 장미처럼 다시 피어나는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디올 프레스티지'의 대표 제품으로는 로즈 앰플 세럼인 'BEST 디올 프레스티지 라 마이크로 륄-드 로즈 어드밴스드 세럼'과 새롭게 출시되는 디올 최초의 에이지-디파잉 크림 'NEW 디올 프레스티지 라 크렘므 인텐시브 리페어링 크림'이 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디올 뷰티 크림과 세럼 [사진=크리스챤 디올 뷰티] 2022.09.14 digibobos@newspim.com

세럼은 1만여 개(30ml 한 병에 담긴 마이크로-펄) 마이크로 앰플 캡슐에 담긴 장미의 풍부한 영양을 피부 깊이 전한다. 크림은 로사펩타이드 추출물 함유로 피부에 새겨진 시간의 흔적을 개선하고 피부 장벽과 표면, 속까지 3단계 집중 케어 효과를 통해 한층 어려 보이고 화사한 장밋빛 생기로 빛나는 피부를 선사하는 에이징-디파잉 크림으로, 9월 1일 한국에 공식 출시되었다.

digibobos@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히든스테이지' 본선 첫 무대 공개... 찬주 '개꿈'과 '춤' 선봬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히든스테이지'의 본선 첫무대가 드디어 공개된다. 총 40명(팀)의 실력자들이 12일(오후 4시 10분)부터 뉴스핌TV 유튜브 채널 KYD를 통해 매주 금요일마다 2팀씩 출연한다. '히든 스테이지'는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주최하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로 지난해 '음악의 탄생'에 이은 시즌2 대회다. 올해는 모든 대회 과정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본사 스튜디오에서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본선에 오른 40명(팀) 중 12일 첫 출연자로 나서는 주인공은 찬주(본명 안찬주)다. 찬주는 자작곡인 '개꿈'과 '춤'을 부른다. '개꿈'은 꿈을 꾸면서 느꼈던 감정을 노래로 옮긴 곡으로 몽환적인 아름다움을 가진 곡이다. '춤'은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처럼 느껴졌던 겨울이 지나고, 어느새 초록이 넘실거리는 계절을 맞는 기쁨을 춤으로 표현한 곡이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참여를 계기로 많은 아티스트와 소통하고, 그 과정에서 음악적 아이디어와 영감을 얻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이유에 대해 "나의 자아를 사람들에게 표현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언어를 뛰어넘어 감정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음악이 가진 장점"이라고 밝혔다. 평소 이소라와 산울림의 음악을 좋아하고 즐겨 부른다고.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찬주의 노래를 듣고 응원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12일 오후 4시 10분부터 유튜브에서 'KYD'(코리아유스드림)나 '히든스테이지를 검색하여 들어오면 된다. 누구든 유튜브에 들어와서 참가자들의 실력을 확인할 수 있고, 미래의 K-POP을 이끌고 나갈 젊은 싱어송라이터들의 노래를 감상할 수 있다. 응원메시지를 남기면 스타벅스 기프티콘에 자동 응모되며 추첨을 통해 50명에게 기프티콘을 선물한다. 지난달 10일 마감된 '히든스테이지' 시즌2에는 미래의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총 337팀(명)이 참여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번 경연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등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힘쓰는 기관과 단체가 후원한다. 8월말까지 진행되는 본선무대가 마무리 되면 톱10을 선발한 뒤 9~10월 사이에 순위결정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히든 스테이지 대상(최종 우승자)에게는 500만원, 최우수상 2팀 각 300만원, 우수상 2팀 각 100만원 등 총 1500만원의 상금이 걸려 있다. 이밖에도 수상자들에게는 많은 부상과 특전이 주어진다. oks34@newspim.com 2024-04-11 08:00
사진
"이스라엘, 전면전은 피하면서 고통스러운 보복에 무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 주말 이란으로부터 역사상 유례없는 영토 직접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이 전면전을 피하면서도 고통스러운 보복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채널12가 보도했다. 채널12에 따르면 이스라엘 전시 내각은 이날 2번째 회의를 열고 지역 내 전면전을 유발하지 않는 고통스러운 보복 대응을 할 수 있는 몇 가지 방안을 논의했다. 방송은 전시 내각이 지난 14일 드론 및 미사일 공격에 대한 대응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전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에게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격에 대응하는 것 말고는 선택지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이란이 이스라일을 향해 드론 및 미사일을 발사한 후 요르단 암만 상공에 드론이 보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4.04.16 mj72284@newspim.com 이란은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에 따른 보복 조치로 14일 새벽 이스라엘에 300여 대의 무인기와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 중 99%는 이스라엘과 미국, 영국, 프랑스 등에 의해 요격됐다. 전시 내각은 미국과 연합해 이 같은 보복 작전을 벌이기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보복에 나설 경우 이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란은 지난 주말 공격이 이스라엘의 이란 영사관 공격에 대한 보복 대응이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추가로 긴장감을 고조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영국 측에 이 같은 뜻을 전하면서도 이스라엘이 보복에 나선다면 즉각적으로 이전보다 강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스라엘이 사이버공격이나 이란의 국영 석유 인프라 시설 등을 겨냥한 공격을 선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은 과거에도 이란의 핵 프로그램 관련 인사나 인프라를 겨냥한 바 있다. 분석가들은 이스라엘이 이란을 직접 겨냥하지 않고 이란의 지원을 받는 무장단체(proxy)를 공격할 수 있다고도 본다. 다만 이들은 이스라엘이 이란의 핵시설이 깊은 지하에 자리 잡고 있어 이를 직접 공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mj72284@newspim.com 2024-04-16 01:48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