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문화·연예 전시·아트

속보

더보기

2000년대 향수 자극 세기말 캐릭터 '뚱' NFT 발매

기사입력 : 2022년08월12일 12:41

최종수정 : 2022년08월12일 14:59

9월 'K-아트페어'와 키아프 전시회도 참여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세기말 대표 캐릭터 뚱으로 유명한 윤선미 작가의 캐릭터가 NFT화 된다. 윤선미 작가는 글로벌 종합 지식재산권(IP) 거래 플랫폼 아이피샵(IPXHOP)과 함께 뚱 캐릭터 시리즈 NFT화 소식을 전하며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NFT화된 뚱이 캐릭터는 ONFT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ONFT몰은 아이피샵이 새롭게 론칭하는 NFT 거래 플랫폼으로 고유한 가치를 가진 IP를 NFT화 시켜 판매하고 발행하여 거래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IP 종합 오픈마켓이다.

또한 윤선미 작가는 지난 8월 12일 '마리끌레르 아트페어'를 시작으로 9월 1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K-아트페어', 9월 3일 키아프 전시회에 백송갤러리로 참가하는 등 국내에서의 활동 소식을 알렸다. 각각의 전시회에서는 2000년대 뚱이의 모습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온 각양각색의 뚱 캐릭터 시리즈를 만나볼 수 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윤선미 'I am OK -2'(2022) 2022.08.12 digibobos@newspim.com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윤선미 'My Solo Wedding!'(2022) 2022.08.12 digibobos@newspim.com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윤선미 'I Love You'(2022) 2022.08.12 digibobos@newspim.com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윤선미, 'I Can Fly'(2022) 2022.08.12 digibobos@newspim.com

윤선미 작가는 "2002년 임신으로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면서 귀엽고 깜찍한 딸을 낳고 싶다는 생각으로 만든 캐릭터가 뚱이다"면서 "그만큼 남다른 애정이 담긴 뚱이 캐릭터가 NFT화 되어 다른 모습으로 세상에 나오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아이피샵 이효성 대표는 "뚱 캐릭터 시리즈를 계기로 대작 IP 확보를 통해 창의성과 예술성 등을 갖춘 차별화된 NFT를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윤선미 작가는 '미친 네 살 뚱' 플래시 애니메이션을 네이버·다음·야후 등 대형 포털사이트에 연재를 시작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태국·말레이시아 등 약 25개국 나라에 6,500종 이상의 제품을 수출하며 해외에서도 인지도를 쌓고 있다. 

digibobos@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35.1%…'무당층' 지지율 16.6% 최저치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주 연속 소폭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5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5.1%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 대비 0.9%p 하락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10.04 oneway@newspim.com 반면 부정평가는 0.8%p 상승한 63.3%를 기록했다. '잘 모름'은 1.6%,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28.2%p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18세 이상~20대(33.1%, 1.7%p↑) ▲50대(31.7%, 2.9%p↑)에서 상승했으며 ▲30대(30.6%, 2.5%p↓) ▲40대(24.4%, 4.4%p↓) ▲60세 이상(47.4%, 1.0%p↓)에서 하락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37.4%, 0.4%p↑) ▲경기/인천(34.9%, 2.3%p↑)에서만 지지율이 올랐으며 그 외에 ▲대전/충청/세종(33.6%, 1.0%p↓) ▲강원/제주(47.3%, 2.6%p↓) ▲부산/울산/경남(37.8%, 4.1%p↓) ▲대구/경북(44.8%, 1.9%p↓) ▲전남/광주/전북(13.8%, 7.0%p↓) 등에서 떨어졌다. 지지 정당별로 살펴보면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70.6%으로 높았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부정평가가 90.2%로 나타났으며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86.5%가 부정평가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부정평가가 81.3%에 육박한 반면 긍정평가는 16.6%로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알앤써치 관계자는 "욕설논란에 위기감을 느낀 보수층의 결집으로 2주 연속 지지율이 소폭 하락하는 것으로 조사되고는 있지만 전통적인 지지층인 영남에서도 균열이 보이는 등 향후 지지율은 출렁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 연령 지역별 인구 비례 할당 추출 무선 RDD방식으로 추출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통계 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10-05 06:00
사진
[단독] 서울교통공사, '신당역 사건' 불구 인력감축안 제시 [서울=뉴스핌] 채명준 기자 =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이후 역무원 안전 확보 등에 대한 인력 증원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교통공사(서교공)는 노조에 '인력감축안'을 통보했다. 5일 뉴스핌 취재결과 서교공은 지난달 30일 공문을 통해, 지난 3일에는 교섭 석상에서 1539명 인력 감축안을 노조 측에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신당역 사고 피해자를 추모하고 재발방지 및 안전대책 수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9.20 mironj19@newspim.com 이는 '2인 1조 순찰 현실화' 등 기본적으로 '인력 충원'을 전제로 역무원 안전 확보에 초점을 둔 노조 측의 요구와는 상반되는 대책이다. 노조 측은 약 400명 정도의 인력 증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서교공 측은 전체 인력(2021년 기준 1만6807명)의 약 10%에 달하는 1539명을 구조조정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특히 최근 벌어진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으로 인해 '2인 1조 순찰' 등 역무원들의 안전한 근무 환경 필요성에 대한 여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서교공 측이 이러한 상황에도 인력감축안 카드를 꺼내든 것은 계속해서 이어져온 '만성적자' 탓이다. 서교공은 지난 2020년 1조1137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9644억 원의 당기순손실이 발생했다. 올해도 1조원대의 적자가 예상되는 상태다. 서교공이 인력충원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유지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신당역 사건 발생 직후인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인1조 순찰'을 매뉴얼화하겠다는 글을 올렸다가 몇시간 만에 삭제한 것도 이런 배경 때문이다. 서교공 측은 "인력감축안에 대해선 확인된 바가 없다"면서도 "지난 9월 30일에 공문을 노조 측에 보낸 것은 사실이며 지난 4일 회의를 가진 것도 맞다"고 말했다. 아울러 "노사가 앞으로 계속 교섭을 해야되는 상황이라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 그냥 업무 개선 및 근무 제도 개선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는 정도만 밝힐 수 있다"고 답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는 호신 장비를 제공한다든지 호신술을 가르쳐준다든지 하는 대책을 이야기하는데 답답한 노릇"이라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사측에서 인력 감축 구조조정안이나 내놓고 있으니 믿기지 않는다"면서 "향후 교섭에서도 서교공 측의 입장 변화가 없다면 오는 6일쯤 교섭이 결렬되고 조정 절차 등 쟁의 절차에 돌입하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Mrnobody@newspim.com 2022-10-05 10:5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