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바둑] 신진서, 3년 연속 상금 10억 돌파 '성큼'

기사입력 : 2022년07월04일 18:05

최종수정 : 2022년07월04일 18:05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30개월 연속 바둑 랭킹 1위를 지킨 신진서 9단이 각종 상반기 기록을 싹쓸이 3년 연속 10억원 돌파에 바짝 다가섰다.

다승·승률·연승·상금 부문 등을 싹쓸이한 신진서 9단. [사진= 한국기원]

신진서 9단은 6월30일까지 7억7600만 원의 상금수익을 올리며 총 55대국을 펼쳐 한 대국당 평균 1400만 원, 한 수당 14만 6000원의 수익을 올렸다. 하반기 개최가 확정된 삼성화재(우승상금 3억원)와 일정은 미정이지만 결승에 올라있는 응씨배(우승상금 40만 달러)가 열리게 된다면 이세돌 9단(은퇴)이 세운 연간 최고상금 14억1000만원의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도 열려있다.

랭킹은 물론 다승·승률·연승·상금 부문에서도 1위에 올랐다.

올해 상반기 49승6패의 성적을 올린 신진서 9단은 승률 89.09%를 기록했다. 이 기간 동안 신진서 9단은 제26회 LG배 기왕전에서 우승했고, 농심신라면배에서는 5연승을 거두며 2년 연속 한국에 우승컵을 선사하는 등 외국기사를 상대로 12전 전승을 거뒀다. 또한 제3기 쏘팔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에서 3연패를 달성했고,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에서 전승하며 사상 첫 준우승 팀 소속 MVP로 선정되기도 했다.

다승 2위는 강동윤 9단이 차지했다. 강동윤 9단은 제27회 LG배 8강과 제5기 용성전 결승에 진출했고, 신설된 YK건기배 본선에서 6승 1패로 선두로 치고 나가는 등 43승 15패를 기록하며 1월 14위였던 랭킹을 6위까지 끌어올렸다.

심재익 5단이 SG배 명인전, 용성전, 국수산맥 국내토너먼트 등 예선을 통과하며 18승 3패, 85.71%로 승률 2위에 올랐고,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2연패를 달성한 유창혁 9단이 지난해 10월부터 시작한 연승행진을 올해 2월까지 계속하며 연승부문 2위를 차지했다.

상금부문에서는 우슬봉조와 맥심커피배에서 우승한 박정환 9단이 3억2450만원으로 2위에 올랐으며,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우승, 준우승 팀에 상금이 배분되면서 8명의 프로기사가 상반기 1억원 이상의 상금을 받았다.

 

fineview@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부담됐나...광복절 특사, 결국 MB 배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국무회의에서 광복절 특사를 결정할 계획이다. 당초 거론되던 대통합 기류에서 부담이 큰 정치인 사면이 줄어들 계획인 가운데 이에 대한 반발 기류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사면과 관련된 질문에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고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라며 "사면은 절차를 다 거쳐야 확정되므로 미리 말하기는 어렵다"고 답을 피했다. 그러나 대통령실 분위기는 최근 낮은 지지율을 고려해 정치인 사면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2022.07.26 photo@newspim.com 관심이 집중됐던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사면은 사실상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광복절 사면은 윤 대통령이 "너무 정서만 보면 현재에 치중하는 판단이 될 수 있다"고 사면 가능성에 무게를 실으면서 기정사실화됐지만, 지지율 하락 속 부담감에 접은 것이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낮은 상황에서 이 전 대통령의 사면에 부정적인 여론을 외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지난 달 성인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NBS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39%가 찬성을, 56%가 반대했다.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였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부정적인 메시지를 내놓았던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사면도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중도를 넘어 보수에서도 하락한 가운데 보수층의 반발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 mironj19@newspim.com 그러나 이명박 전 대통령 측과 보수 인사들 사이에서 반발 기류가 나오고 있다. 이재오 전 의원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국정 운영에 도움이 된다면 사면을 안해도 좋다. 국가의 안정과 당의 안정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재오 전 의원은 이에 대해 "신의의 문제"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SNS를 통해 "사면은 검찰의 잣대가 아닌 정치의 잣대로 하는 것이다.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식으로 정국을 돌파하려 한다"고 질타하고 나서 일부 보수층의 이탈도 가능한 상황이다. 그 외에 제기됐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경제인들의 사면은 별다른 변수 없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면 명단은 오는 12일경 발표될 예정이다.  dedanhi@newspim.com 2022-08-11 11:38
사진
"확 바뀐 갤럭시 Z플립·폴드4, 가격이..." 해외언론도 놀랐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삼성전자가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새로운 갤럭시 Z시리즈 폴더블폰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주요 외신은 업그레이드 버전이지만 가격은 지난해 수준이라고 주목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갤럭시 'Z플립4' 가격은 999.99달러, 갤럭시 'Z폴드4' 가격은 1천799 달러부터 시작한다며 "새로운 폴더블폰은 더 많은 특징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이전과 동일하다"고 평가했다.  특히 Z폴드4의 경우 "메인 디스플레이가 이전 모델보다 45% 더 견고해졌고 베젤 사이즈는 줄였으며 힌지도 얇아졌을 뿐만 아니라 정·후면 카메라도 업그레이드됐다"고 소개했다.  올해 생산에 필요한 부품 공급과 물류 차질이 빚어져 다른 기술 회사들은 제품 가격 인상에 나섰지만 삼성전자는 지난해 같은 수준의 가격으로 내놨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다만 갤럭시 악세서리 제품군의 경우 가격이 올랐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올해 스마트워치인 '갤럭시 워치5' 가격은 279달러, 무선 이어폰인 '갤럭시 버즈2 프로'는 229달러로 지난해 보다 약 30달러 인상됐다.  CNBC방송은 "올해 공개된 Z시리즈 모델이 지난해와 비슷한 디자인"이라면서도 "Z플립4 화면은 6.7in이며 내장 프로세서는 동일하다. 힌지는 슬림해져 덜 부각돼 보이며 '플렉스캠'(FlexCam) 기능은 손으로 동작없이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플립과 폴드4가 S펜을 지원한다는 것에도 주목했다. 수 년간 새 갤럭시 노트 폰을 기다렸을 이들에게 희소식이라는 설명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지난해와 비슷한 출시 가격에 주목, "삼성전자가 비싼 제품을 찾는 수요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갤럭시 Z플립4와 Z폴드4는 11일부터 주문을 받고 오는 26일부터 출고된다.  삼성전자 갤럭시 Z폴드 4 스마트폰. Samsung Electronics/Handout via REUTERS 2022.08.11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2022-08-11 10:32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