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물류대란 직격탄 한국타이어 "다년 계약 및 공급 다양화로 극복"

기사입력 : 2022년05월25일 14:20

최종수정 : 2022년05월25일 14:20

올해 물류 비용으로 1조원 지출 예상
제품 가격 인상으로 매출·영업익 전년비 10% 향상 목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한국타이어가 물류 다년 계약과 공급 다양화로 글로벌 원자재 수급난과 물류난을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이수일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사장은 25일 충청남도 태안군에 위치한 한국테크노링에서 개최된 '한국타이어 프레스데이 2022'에서 "지금 제일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 해운비용이다. 지난 2020년에 해운비용이 2000억원이 되지 않았는데 컨테이너 선박 가격이 올라 4400억원에서 4500억원을 지불하고 있다"며 "이런 추세로라면 올해는 1조원을 지불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류난에 엄청난 영향을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한국타이어가 25일 충남 태안 한국테크노링에서 '한국타이어 프레스데이 2022'를 개최했다. [사진= 정승원 기자] 2022.05.25 origin@newspim.com

실제 한국타이어는 지난 1분기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 대란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2.2% 감소한 1260억원을 기록했다.

한국타이어는 선사 다양화 및 다년계약으로 물류난을 극복해 전년 대비 10% 이상 영업이익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이 사장은 "선사와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과거 1년 계약을 탈피해 3년 공급계약을 하고 선사도 다양화해 한국타이어가 세계에 공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제품 가격 인상과 합리적인 운영을 통해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10% 인상, 영업이익도 두 자릿수 인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타이어는 2030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타이어 1억5000만개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생산량이 1억개 수준으로 미쉐린, 브리지스톤 등 글로벌 탑티어 브랜드의 생산량인 2억개와는 차이가 난다.

이 사장은 "양적 성장을 하더라도 1억개에서 2억개로 바로 가는 것은 어렵지만 오는 2030년까지 1억5000만개 이상의 타이어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여기에 양적 성장뿐만 아니라 질적 성장까지 도모해 타이어업계에서 테크놀로지 리드를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노플렉스, 한국테크노링, 테크노돔에 대한 투자를 통해 R&D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오픈한 테크노링은 한국타이어의 R&D 역량 강화의 핵심이다. 기존 연구센터인 테크노돔에서 개발한 타이어를 다양한 주행 상황에서 테스트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구본희 한국타이어 연구개발혁신총괄 부사장은 "기존에는 연구개발을 하더라도 원하는대로 테스트를 못해 한계가 있었다. 이제는 우리가 원하는 걸 제대로 평가할 수 있다"며 "아시아 최대 패스트트랙 테크노링을 바탕으로 한국타이어의 테크노레벨, 상품력 등이 훨씬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에 한국타이어를 공급하도록 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현재 제네시스에는 미쉐린 타이어 등 외산 타이어가 공급되고 있다.

지난 2015년 한국타이어가 제네시스에 공급한 타이어에서 편마모로 인한 소음과 진동 문제가 발생한뒤 현대차의 중형 세그먼트 이하에만 국산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는 것이다.

이 사장은 "제네시스에 외산 타이어가 공급돼 이슈가 된 바 있다. 이는 현대차와의 커뮤니케이션 문제로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으로 본다"며 "한국타이어는 포르쉐 타이칸,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에도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제네시스에도 타이어를 납품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