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北 김정은, 현철해 가는 길 '직접 운구' 배웅…"老혁명가 영원히 기억"

기사입력 : 2022년05월23일 09:12

최종수정 : 2022년05월23일 09:12

노동신문 "김정은, 현철해 발인식·영결식 모두 참석"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2일 영결식에서 현철해 원수를 추모하며 "노(老)혁명가는 비록 우리의 곁을 떠나가지만 현철해라는 이름은 장군님의 존함과 더불어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2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사망한 현철해 인민군 원수의 발인식과 영결식에서 모두 참석했으며, 특히 시신이 든 관을 직접 운구하는 등 극진한 예우를 표시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사망한 현철해 인민군 원수의 발인식과 영결식에 모두 참석했으며, 특히 시신이 든 관을 직접 운구하는 등 극진한 예우를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2022.5.23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김 위원장이 전날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진행된 영구발인식에 참석해 "그의 고귀한 넋과 정신은 날로 승승장구하는 우리 당의 위업, 위대한 우리 국가와 공화국 무력의 눈부신 강화발전과 더불어 영생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국가장의위원회를 맡은 만큼 신미리애국열사릉에서 거행된 영결식에도 참석해 직접 유해에 흙을 얹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가장 존경하던 혁명 선배이며 우리 군의 원로였던 견실한 혁명가를 잃은 크나큰 상실의 아픔을 금치 못하시며 고인의 영구를 메고 발인하시였다"고 전했다.

발인식과 영결식에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인 최룡해, 조용원, 김덕훈, 박정천, 리병철 등 고위급 인사들과 국가장의위원회 위원들, 유가족들이 참석했다.

현철해는 노동당에서 정치국 위원, 중앙위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군부 핵심 인물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위원장에게는 군사교육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medialyt@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