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OTT 공세 속 국내 유료방송 '선방'...과기부, 유료방송 가입자 발표

기사입력 : 2022년05월18일 12:00

최종수정 : 2022년05월18일 12:00

지난해 12월 기준 유료방송 가입자 3636만명
콘텐츠 승부한 IPTV 가입자 2000만명 '눈 앞'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공세 속에서도 국내 유료가입자수의 증가세가 이어지는 모습니다. 인터넷TV(IPTV) 가입자수가 2000만명을 앞두고 있는 등 선전했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12월말 기준 유료방송 가입자 수(사업자 제출자료 기준)와 지난해 하반기 시장점유율을 18일 발표했다.

유료방송 매체별 가입자수 현황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2.05.18 biggerthanseoul@newspim.com

지난해 12월말 기준 유료방송 총 가입자 수는 3645만9267명으로 파악됐다. 사업자별로는 ▲KT 844만6881명 ▲SK브로드밴드(IPTV) 612만6940명 ▲LG유플러스 531만7377명 ▲LG헬로비전 389만8331명 ▲KT스카이라이프 318만2855명 ▲SK브로드밴드(SO) 305만201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는 3563만7342명(6개월 평균)으로 같은 해 상반기 대비 53만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자별로는 ▲KT 839만6249명(23.56%) ▲SK브로드밴드(IPTV) 604만2627명(16.96%) ▲LG유플러스 525만779명(14.73%) ▲LG헬로비전 377만6740명(10.60%) ▲KT스카이라이프 302만224명(8.47%) ▲ SK브로드밴드(SO) 287만4745명(8.07%) 순으로 집계됐다. IPTV 3사의 가입자 수 및 점유율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체별 6개월간 평균 가입자 수는 ▲IPTV 1968만9655명(55.25%)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1292만7463명(36.28%) ▲위성방송 302만224명(8.47%) 순으로 집계됐다.

IPTV 가입자수는 2017년 11월 SO 가입자 수를 앞선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이와 달리 SO는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IPTV와 SO간 가입자 수 격차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약 676만2192명까지 커졌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윤용필 skyTV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소피텔 엠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열린 KT 그룹 미디어 데이에서 전략발표를 하고 있다. 2022.04.07 pangbin@newspim.com

이와 함께 IPTV 가입자수는 조만간 2000만명 고지에 올라설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유료방송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IPTV 가입자수의 경우 2008년 이통사 서비스가 시작된 이후 13년만에 2000만명을 앞두고 있는 것"이라며 "최근에는 OTT 서비스와 콘텐츠를 협업해가면서 수익을 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렇다보니 국내 IPTV 3사간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며 "이들 업체 모두 '콘텐츠' 확보 전쟁에 나선 상태"라고 덧붙였다.

과기부 관계자는 "OTT 서비스가 IPTV의 대체자가 되는 코드커팅이 국내에서는 벌어졌다고 보기 힘들며 이러한 증가세는 다소 이례적이라고 볼 수 있다"며 "다만 국내 유료방송 시장은 가입 가능 인구로 제한이 있고 개별가입자는 줄고 복수가입자나 단체가입자가 소폭 늘어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