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제약·바이오

속보

더보기

R&D 투자 늘리는 제일약품, '글로벌 제약사' 밑거름 다진다

기사입력 : 2022년05월06일 07:52

최종수정 : 2022년05월09일 13:44

지난해 R&D 비용 전년比 28% 증가...꾸준히 늘려
뇌졸중 치료제 등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 보유
자체 개발에 라이선스-인까지 고려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제일약품이 연구개발(R&D) 중심의 제약사로 체질 개선에 나선다. 제일약품은 R&D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려 사업성이 큰 뇌졸중 치료제와 차세대 의약품으로 주목받고 있는 P-CAB 계열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R&D 강화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제약사로 거듭난다는 구상이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제일약품의 매출액은 ▲2019년 6714억원 ▲2020년 6913억원 ▲2021년 7007억원 등으로 증가했다. 다만 제일약품과 자회사인 온코틱테라퓨틱스의 경상연구개발비가 증가하면서 지난해 당기순손실은 105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R&D 비용 증가...선순환 구조 구축

같은 기간 제일약품은 R&D 비용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제일약품의 R&D 투입비는 2019년 232억원(매출 대비 3.46%)→2020년 243억원(3.51%)→2021년 390억원(5.57%) 등이다. 지난해로만 따져보면, 전년 대비 약 60.5% 증가한 수치다.

시계방향으로 제일약품 최첨단 글로벌 스마트 공장과 세파계항생제 원료공장, 항암제공장, 자동화물류창고. [사진=제일약품 제공]

제일약품은 2017년 지주사 전환 과정에서 전문의약품사업부문이 인적분할 돼 신설된 법인이다. 주력 제품으로는 급성위염·만성위염 치료제 '넥실렌'과 활동성 십이지장궤양 치료제 '란스톤', 급성관상동맥증후군 개선 치료제 '클로피린' 등이 있다.

제일약품의 매출에서 상품(타 제약사로부터 도입한 제품)의 비율이 80%에 달한다. 업계에서 상품은 수익성이 적은 사업으로 통한다. 자체 개발 제품의 비중이 높아야 중장기적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제일약품은 R&D 비용을 늘려, 파이프라인을 숙성시켜 기술 수출을 하고 이를 통해 생긴 자금을 다시 신약 R&D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다. 자체 개발은 물론 유망 신약 후보물질을 들여오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제일약품 관계자는 "신설 글로벌 사업본부를 통해 세계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파이프라인 확보에 나서는 중"이라며 "외부로부터의 기술 도입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뇌졸중 치료제 임상 2a상 완료...다양한 파이프라인 보유

제일약품에서 가장 앞서있는 신약 파이프라인은 뇌졸중 치료제 'JPI-289'이다. JPI-289는 혈전용해제 조직플라스미노겐활성제(t-PA) 또는 혈전절제술(thrombectomy)로 인해 발생되는 뇌세포 손상을 막아주는 혁신 신약이다. 임상 2a상을 완료했으며 현재 데이터 분석 중에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뇌졸중 치료제는 베링거인겔하임의 '액티라제'가 유일하다고 알려졌다. 뇌졸중 시장 규모는 2023년 367억 달러(한화 약 46조원)로 추정된다. 

제일약품은 또 당뇨병 치료제 'JP-2266'은 전임상을 완료하고 프랑스에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이 외에 면역항암제와 혈액암 치료제,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에 대해서도 비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일약품 제공]

자회사인 온코닉테라퓨틱스도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온코닉테라퓨틱스는 2020년 5월 제일약품의 출자로 설립된 신약개발 자회사다.

온코닉테라퓨틱스는 P-CAB(Potassium Competitive Acid Blocker‧칼륨경쟁적 위산분비차단제) 계열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후보물질 'JP-1366'의 국내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P-CAB은 기존 PPI(Proton Pump Inhibitor·프로톤펌프억제제) 계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대비 약효가 빠르게 발현되며 오래 지속돼 차세대 의약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kmki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