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생활경제

속보

더보기

가격인상에도 이익 뒷걸음질...두유 1위 정식품, 대두값 상승 직격탄

기사입력 : 2022년04월11일 06:31

최종수정 : 2022년04월11일 06:31

작년 매출액 1.5% 늘었지만 영업이익 23% 감소
가파른 국제 대두값 상승세...두유 가격 오르나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두유 1위 기업인 정식품이 수익성 악화로 고전하고 있다. 지난해 두유 가격을 인상하고 매출규모가 늘었음에도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뒷걸음질 친 것이다.

대두를 비롯한 국제 곡물가격 상승세가 가팔라지면서 제반 비용이 늘어나고 있는 모양새다. 식용유, 두부 등 콩을 원재료로 하는 식품가격이 잇따라 오르고 있는 가운데 두유 가격의 추가 인상 가능성도 점쳐진다.

◆두유값 올렸지만 수익성 악화...이유는?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정식품의 지난해 별도기준 매출액은 2215억으로 2020년 2174억 대비 1.9%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77억, 당기순이익은 70억으로 각각 전년 대비 23%, 36% 떨어졌다. 매출은 소폭 늘었지만 이익은 비교적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영업이익 감소는 원가상승에서 기인했다. 지난해 정식품의 매출원가는 1534억으로 전년 대비 5%가량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부터 두유의 주 원료인 대두(콩) 가격이 꾸준히 상승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정식품은 원부자재 가격 인상에 따라 지난해 4월 두유 가격을 인상했지만 수익성 개선 효과는 그다지 크지 않았던 셈이다.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2022.04.08 romeok@newspim.com

올해 두유 가격을 추가 인상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지난해 두유 가격을 인상한 업체는 정식품과 남양유업(병제품 한정) 등에 그친다. 정식품은 지난해 4월 대표 제품인 베지밀A와 베지밀B 190㎖ 병 제품은 1300원에서 1400원으로 100원 인상했다. 베지밀팩B 950㎖와 베지밀검은콩 950㎖는 각각 2800원에서 3000원, 3400원에서 3600원으로 200원씩 올렸다. 남양유업은 맛있는 두유 gt 검은콩 200mL의 편의점 가격을 기존 1300원에서 1400원으로 100원 올렸다. 그 외 삼육식품, 매일유업 등 업체들은 인상하지 않다.

전체 매출에서 두유 비중이 높은 정식품은 대두 가격 상승에 따른 민감도가 더욱 큰 편이다. 지난해 두유 가격을 인상 이후에도 수익성 저하가 이어지고 있는 점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반면 두유 매출 비중이 10% 미만인 업체들의 경우 다른 제품의 이익으로 가격 인상을 억누를 여지가 있다. 경쟁사 대비 큰 폭의 가격 인상을 단행할 경우 자사 제품의 가격경쟁력은 악화될 수밖에 없어 업체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식품 관계자는 "영업이익 감소는 다양한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원부자재 가격 상승이 제품 가격 인상의 주요한 요인이 될 수 있지만 당사 제품의 가격 인상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대두 가격 상승에 널뛰는 식용유·두부...두유 또 오르나

올해 대두 가격 상승세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뿐만 아니라 세계 최대 대두 생산국인 브라질의 대두 작황이 악화되면서 가격 상승세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시카고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된 올해 3월 대두(콩) 선물가격은 최근 5년간 3월 평균 대비 72.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승세가 본격화된 지난해 3월 대비 올해 3월 대두 가격은 18.9% 상승했으며 지난달과 비교해도 5.8%가량 올랐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08년에 근접하는 수준에 다다르고 있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2021.12.02 hwang@newspim.com

대두 가격 상승세에 따라 식용유, 두부 등 콩을 원료로 한 식품 가격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큰 폭으로 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한 통(18L)에 평균 22000원이었던 업소용 콩식용유 가격은 현재 5만원을 호가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업소용 콩기름 가격을 40%가량 인상한 롯데푸드는 이달 중 거래처별 최대 10%가량 추가 인상할 예정이다. 사조대림은 이달 가정용·업소용 콩기름 가격을 4~10% 인상한다.

두부 가격도 올랐다. 풀무원은 지난 2월 수입콩 두부 제품인 '부침두부 290g'와 '찌개두부 290g' 가격을 각각 7.4%, 각각 8% 올렸다. CJ제일제당도 같은 달 수입콩 두부 가격을 8%, 국산콩 두부 가격은 7% 인상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두의 경우 남미지역의 기상이변으로 작황이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여기에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공급 불안정과 코로나발 인플레이션으로 원가 부담이 커져 제품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romeok@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