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미 주가지수 선물 약세...우크라 사태·2월 고용보고서 경계감↑

기사입력 : 2022년03월04일 20:20

최종수정 : 2022년03월04일 20:20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4일 미국 주가지수 선물 가격이 일제히 하락 중이다.

미국 동부시간으로 4일 오전 6시 8분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의 S&P500 선물(이하 E-mini)은 직전 종가보다 0.79% 하락한 4325포인트에 호가됐다. 나스닥100 선물은 0.76%, 다우지수 선물 가격은 0.76%(256포인트) 각각 하락세다.

이날 앞서(아시아 시간대) 주가지수 선물은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유럽 최대 원자력 발전소인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일시 낙폭을 확대했다. 원전 폭발 시 그 피해 규모가 체르노빌의 10배가 될 것이란 경고가 나오며 투자 심리도 극도로 위축됐다.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주 에네르호다르의 원전 단지에 러시아군 포격으로 인한 불꽃이 CCTV에 찍혔다. Zaporizhzhya NPP via YouTube/via REUTERS 2022.03.04 [사진=로이터 뉴스핌]

하지만 화재가 발생한 건 원자로 등 주요 설비가 아니며, 방사능 수치에도 별다른 이상이 관찰되지 않는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발표에 시장이 안도하며 주가지수 선물도 낙폭을 줄였다.

투자자들은 이날 우크라 사태와 더불어 현지 시간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오후 10시 30분)에 발표가 예정된 2월 미국 신규 고용동향(농업 제외)을 주시하고 있다.

다우존스 사전조사에서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의 2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이 4만4000건 늘었을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은 3.9%로 1월의 4.0%에서 소폭 하락하고,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년대비 5.8% 올랐을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뉴욕라이프인베스트먼츠의 로렌 굿윈 포트폴리오 전략가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의회 증언에서 0.25%포인트의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할 계획이라고 한 만큼 고용통계가 예상보다 강력하게 나와도 금융시장의 베팅은 0.25%포인트 인상에 머물 것"이라고 봤다.

이어 그는 향후 연준의 행보를 가늠하기 위해서는 2월 고용 보고서에서 임금 상승률을 주의 깊게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에서 인플레이션이 7%를 웃돌고 있어 시간당 평균 임금이 예상대로 5.8% 올라도 (인플레를 감안하면) 임금 삭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전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2차 협상이 피란민 통로 개설 및 인근 지역에서의 휴전 이외에 별다른 진전없이 끝난 가운데,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에 대한 공격의 수위를 높이고 있어 시장은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로이터 통신 등 각종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키이우(키예프)를 비롯한 북부 및 동북부 지역에선 좀처럼 진격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남부 지역에서는 크림반도에 인접한 남부 요충지 헤르손을 사실상 점령하고, 아조프해 변의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포위하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한편 미국 등 서방세계의 강도 높은 금융 제재와 이에 따른 국내외 자금 이탈로 러시아가 사실상 국가부도 위험에 가까워졌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무디스, 피치 등 세계 3대 신용평가사 러시아 국가등급 일제히 '투기' 수준 강등한 가운데, JP모간은 러시아 경제가 2분기 35% 위축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koinw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