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이해찬 "윤석열·김건희 말 끔찍, 선거 지면 조국 같은 가족 더 생길 수도"

기사입력 : 2022년01월29일 13:10

최종수정 : 2022년01월29일 13:10

"조국 멸문지화, 앞으로 그런 가족 몇 명 생길지"
"이재명, 처음에는 별로였는데 굉장히 발전"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김건희가 하는 말을 보면 선거에서 지고 나면 어떤 나라가 될지 짐작이 간다. 끔찍하다"고 당원들을 독려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공식 유튜브 '이재명 플러스'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추세에 대해 "초박빙이라 조마조마하다"라며 "이번 선거에서 지면 큰 일난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leehs@newspim.com

이 전 대표는 "윤석열·김건희 씨의 말에 묻어나오는 표현들이 있잖아요. 끔찍하다"라며 "앞으로 조국 같은 가족이 몇 명이 생길지 모르겠다는 이야기를 하더라. 조국이 멸문지화가 됐는데 그런 느낌을 시민들이 받고 있는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대표는 이재명 후보의 첫 인상에 대해서는 "성남시장을 할 때 처음 만났는데 그땐 그렇게 깊은 인상을 못 받았다"라며 "그런데 나중에 경기지사할 때 만났는데 '굉장히 발전했구나, 유시민 이사장이 말한 것처럼 발전도상인이라는 것이 사실이구나' 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은 후보로서의 충분한 자격을 완전히 갖췄다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요즘에 하는 것을 보면 참 잘한다. 정책도 잘 알고 국민들 마음 읽는 것도 잘 안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이번 선거는 어차피 진영 싸움으로 51대 49로 치러지는 선거라서 한 표라도 일찍부터 모아줘야 하는 상황"이라며 "제가 이재명 후보의 부족한 점을 무엇으로 채워줄 수 있을까 해서 크게 보는 수준의 칼럼을 써주는 것이 어떤가 생각한다"고 향후 선거에서 역할을 하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dedanhi@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