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미국 12월 근원 PCE 물가 4.9% 급등…1983년 이후 최고

기사입력 : 2022년01월28일 23:28

최종수정 : 2022년01월28일 23:28

12월 소비 지출은 0.6% 후퇴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해 말 미국의 기조 물가가 1983년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상승했다. 높은 물가 상승세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의지에 근거를 더할 전망이다.

미 상무부는 28일(현지시간) 지난해 12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한 달 전보다 0.4%, 전년 대비 5.8%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상승 폭은 지난 1982년 이후 최고치였다.

헤드라인 수치에서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5%, 전년 대비 4.9% 올랐다. 전년 대비 상승률은 지난 1983년 이후 최고치였다. 연준은 물가 지표로 근원 PCE 물가지수를 주목한다.

소비 지출은 같은 달 전월 대비 0.6% 감소했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기대치에 부합한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인들이 연말 쇼핑을 10월부터 미리 시작하면서 12월 소비 지출이 오히려 후퇴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전 세계적인 공급망 차질로 원하는 물건을 구입할 수 없을 것을 고려한 소비자들은 지난해 이례적으로 이른 쇼핑에 나섰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쇼핑몰 풍경.[사진=로이터 뉴스핌]2022.01.28 mj72284@newspim.com

개인 소득은 지난해 12월 0.3% 증가에 그쳤다. 가처분소득은 0.2% 늘었다.

연준은 오는 3월 첫 기준금리 인상을 개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종료 후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빠른 긴축 의지를 드러냈다.

파월 의장은 미국 고용시장이 강력하고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오래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금리 인상 개시 이후 보유 자산을 줄이는 양적 긴축(QT)에 돌입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파월 의장은 고용시장을 저해하지 않으면서도 연준이 금리를 올릴 여지가 많이 남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금융시장은 연준이 올해 총 5차례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3월 50bp(1bp=0.01%포인트) 인상에 나설 가능성 역시 배제하지 않는다. 

mj7228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