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미국·북미

속보

더보기

"미국인들, 우크라 사태보다 북한 미사일 더 우려"

기사입력 : 2022년01월24일 09:50

최종수정 : 2022년01월26일 15:22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인들은 러시아 침공 위협의 우크라이나 사태보다 북한 미사일 발사를 더 우려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국방과학원과 제2경제위원회를 비롯한 해당 기관의 계획에 따라 17일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2022.01.18 [사진=노동신문]

미 폭스뉴스는 비컨리서치와 셔앤컴퍼니리서치 등 여론조사기관 두 곳과 공동으로 지난 16일(현지시간)부터 19일까지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를 23일 공개했다.

총 8개 이슈에 대해 얼마나 우려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유권자의 68%가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항목에서 '우려한다'고 답했다. 

이는 인플레이션(85%), 높은 범죄율(81%), 정치적 분열(7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72%) 항목 다음으로 높았다. 

러시아 침공 위협의 우크라 사태 항목에 우려한다고 답한 비중은 62%였다. 

최근 우크라 사태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시급한 외교 현안으로 부상했지만 미국인들은 북한을 더 큰 위협으로 간주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 국정수행을 지지한다고 한 응답자는 47%,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52%다. 

'2024년 대선이 오늘 치러진다면 누구를 뽑겠나'란 질문에 유권자의 60%는 다른 누구를 뽑겠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 연임에 투표하겠다고 한 응답자 비중은 36%로 집계됐다.

 

wonjc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