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빨라지는 SK네트웍스 '블록체인' 시계…최성환, 역할 커진다

기사입력 : 2022년01월07일 07:18

최종수정 : 2022년01월07일 09:33

최 총괄 산하 '블록체인사업부' 신설
기존 사업과 블록체인 접목 방안 모색
꾸준히 지분 확대…이사회 합류 가능성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SK네트웍스의 신사업 중 하나인 '블록체인' 시계가 빨라지고 있다. 올해 조직개편과 함께 블록체인을 신사업 영역으로 정하고 관련 투자를 확대키로 해서다. 이에 신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최성환(41) SK네트웍스 사업총괄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 총괄의 아버지인 최신원 전 SK네트웍스 회장이 사임한지 얼마 되지 않아 조직개편으로 최 총괄의 산하 조직에 힘이 실리면서 승계 작업이 본격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사진=SK네트웍스]

◆ 신사업 강화 조직 개편, 최 총괄에 힘 실어줘

7일 업계에 따르면 SK네트웍스는 최근 조직 개편을 통해 블록체인사업부를 신설했으며 하위 조직 구성을 완료한 상태다. SK매직에서 신상품기획 업무를 담당해온 이원희 상품전략실장이 블록체인사업부장을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기존 투자관리센터는 '글로벌 투자센터'로 재편했다. 모두 최 총괄이 이끄는 신성장추진본부 산하 조직이다.

1981년생인 최 총괄은 2009년 SKC 전략기획팀에 입사해 경영 수업을 시작했다. 이후 SKC 전략기획실 차장, SK BM혁신실 상무, SK 글로벌사업개발실장 등을 거쳐 2019년 SK네트웍스에 합류했다.

SK네트웍스는 2020년 말 사업형 투자회사로 전환을 예고하면서 사업총괄 직책을 신설하고 최 총괄을 선임했다. 최 총괄은 기존 사업의 경쟁력 강화, 자회사와 시너지 창출, 투자관리 및 인수합병 업무 등을 관장한다.

신사업을 강화하는 조직 개편은 신성장추진본부를 이끌고 있는 최 총괄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최 총괄은 기존 사업과 블록체인의 접목 방안을 모색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또 블록체인 관련 투자·사업 확대를 강화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는 신년사에서도 블록체인을 강조했다.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특히 급성장하고 있는 블록체인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찾고, 미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성장 영역 확보 및 투자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블록체인 사업 성과 창출 집중할 듯

SK네트웍스가 블록체인에 관심을 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9년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공동 운영하고 있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합류했다.

블록체인 기업 투자와 함께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내는 방향도 모색한다. 앞서 SK네트웍스는 블록체인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에 2020년 7월 50억원을 투자한 데 이어 지난해 12월 70억원을 추가 투자했다. 차이가 보유한 결제 플랫폼 사업을 SK네트웍스와 자회사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핀테크 기업 차이 등 미래 성장 관련 투자를 지속해오고 있다"면서 "올해도 그 기조가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사업부가 생겨서 이와 관련된 투자와 함께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내는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며 "블록체인사업부 하위 조직이 구성된 상태로 앞으로 구성을 더 해나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최 총괄은 신사업 인수·합병에 앞장섰지만, 아직 가시적인 성과를 내진 못했다. 블록체인 사업에서 성과를 낸다면 사내에서 최 총괄의 영향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최 총괄은 작년부터 자사주를 늘려가면서 현재 지분율 1.89%(468만6836주)로 개인 최대 주주가 됐다. SK네트웍스 지분을 사들이며 지배력을 확대하고 있는 최 총괄이 이사회를 참여해 영향력을 키울 것으로 점쳐진다.

최 총괄은 올 상반기에 이사회에 합류해 본격적으로 그룹 전면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SK네트웍스 이사회는 최 전 회장이 사임하면서 사내이사 자리가 한 자리 비어있는 상태다.

wisdo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