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증권·금융 주식

속보

더보기

[뉴스핌 라씨로] 브릿지바이오, BBT-176 임상 1·2상 중간발표 임박..."내년 모멘텀 지속"

기사입력 : 2021년12월17일 09:00

최종수정 : 2021년12월17일 09:58

이달 내 BBT-176 임상 1·2상 중간 발표
경쟁사 기술이전으로 시장성 주목
상반기 다른 신약물질 결과 발표도 이어져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16일 오후 1시40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차세대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로 개발중인 'BBT-176'의 임상 1·2상 중간 진행현황을 이달 중 공유할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주요 파이프라인의 주요 성과를 내년 상반기에 차례로 내놓으며 연구개발 모멘텀을 이어갈 전망이다.

16일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관계자는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계획한대로 BBT-176 임상 진행현황을 올해 안에 발표할 예정"이라며 "현재 용량상승시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진행 과정에 대해 투명하게 전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의 2021~2022년 주요 연구개발 관련 업데이트 [자료=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IR북]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미충족 의료수요(Unmet Medical Needs)가 높은 혁신 신약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바이오텍이다. 궤양성 대장염을 비롯해 특발성 폐섬유증, 비소세포성 폐암 등에 필요한 혁신 신약 후보물질 등을 연구하고 있다.

당장 시장의 이목이 집중된 파이프라인은 BBT-176이다. 올해 안에 임상 1·2상 중간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알린 만큼, 2주 내에 중간발표가 예정됐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지난해 미국과 국내에서 임상 1·2상 동시 시행을 위한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 받고, 올해 4월부터 임상 첫 단계인 용량상승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BBT-176은 3세대 표적항암제 치료과정에서 발생하는 돌연변이 'EGFR C797S'를 타깃으로 하는 차세대 폐암치료제다. 앞서 비소세포폐암 1,2세대 약물에 대한 저항성 내성을 극복하기 위해 3세대 치료제 '타그리소(EGFR TKI)'가 사용됐지만, 또 다시 타그리소에 대한 저항성 돌연변이가 증가하며 4세대 치료제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비소세포폐암은 전체 폐암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시장 규모도 고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의약품시장 조사기관 포천비즈니스인사이트에 따르면 2018년 160억 달러(약 18조8천억 원) 수준이던 비소세포폐암 시장은 2026년 437억 달러(약 51조4천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최근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의 경쟁사 미국 블루프린트(Blueprint Medicines)가 중국 자이랩(Zai Lab)에 4세대 비소세포폐암 치료물질을 약 7200억 원 규모로 기술이전하며 시장성을 입증한 바 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현재 임상 1·2상을 통해 네 번째 용량군의 환자 투약을 진행하고 있다. 적정 용량이 확정되면 용량확장 코호트 단계로 넘어가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임상시험은 부작용 등 여러 정황을 살피며 용량을 올리는 단계"라며 "중간발표는 특정 결과물이 아니라 임상시험이 어느 단계까지 진행이 된 건지를 말씀드리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내년 상반기부터 이어질 주요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 성과 발표도 주목받고 있다.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인 BTT-877의 미국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으며, 궤양성 대장염 치료물질 BTT-401도 중·고용량군 대상 다국가 임상 2a의 중간 데이터가 상반기에 발표될 예정이다.

BBT-176외에 자체발굴 후보물질 BTT-207를 활용한 비소세포폐암 4세대 치료제 개발에도 적극적이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내년 중 BTT-207의 전임상을 완료하고 하반기에 임상시험계획(IND)을 신청할 예정이다.

zunii@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