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WHO "오미크론, 전세계에 매우 큰 위험될 수도".."새 팬데믹 협약 필요"

기사입력 : 2021년11월29일 23:29

최종수정 : 2021년11월30일 07:20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세계보건기구(WHO)는 29일(현지시간)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이 전세계적으로 매우 큰 위험이 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WHO는 이날 "오미크론으로 인해 코로나19이 대규모로 확산될 경우 심각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WHO는 "오미크론이 전세계적으로 더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오미크론 감염이 확산될 경우 보건시스템에 더 심한 압박이 가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WHO은 이밖에 오미크론은 많은 수의 돌연변이를 지닌 매우 다른 변이라면서 이로인해 면역 회피 가능성과 더 높은 전염성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오미크론 감염으로 인한 사망 보고는 아직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 사태를 계기로 전세계가 새로운 팬데믹 협약이 필요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개최된 세계보건총회 기조 연설을 통해 "오미크론은 왜 전세계가 새로운 팬데믹 협약을 필요로 하는지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다만 오미크론 변이가 얼마나 빠른 전파력과 중증 감염을 일으키는 지 아직 많은 불확실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