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수익성 제고 절실' 카드사, 내년 車할부금융 공격 마케팅 예고

기사입력 : 2021년11월26일 14:34

최종수정 : 2021년11월26일 14:34

3분기 말 카드업계 자동차 할부금융 9조8467억…13.7%↑
"수수료 인하·카드론 규제로 車 할부금융 강화 불가피"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카드사들이 자동차 할부금융 부문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산정에 카드론을 포함하고 금융당국이 연말 수수료 인하까지 추진하고 있어 수익성 제고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캐피탈 업계와의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6일 카드업계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기준 6개 카드사(신한·국민·우리·삼성·하나·롯데) 자동차 할부금융 자산 총액은 9조8467억원이다. 지난해 말과 비교해 13.7%가 성장했다.

카드업계는 최근 몇년 새 자동차 할부 시장에서 점유율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지난 2015년 2조원대에 불과했던 자동차 할부 금융 자산은 내년 중 10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2021.11.26 204mkh@newspim.com

업계 1위 신한카드는 3조8563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7.8% 성장했다. 최근 자체 자동차 금융 플랫폼 '신한 마이카'에 소통 게시판, 인증 중고차 소개 서비스 등을 도입하는 등 일찌감치 내년 사업을 대비하는 모습이다.

치열한 2위 경쟁을 벌이고 있는 KB국민카드와 삼성카드는 각각 3조4476억원, 7609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카드의 경우 올해 상반기 60개월 기준 할부금융 금리를 업계 최저수준인 2.3%로 낮추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지난해 말 대비 46%가 성장했다.

우리카드·하나카드·롯데카드 또한 자동차 할부 금융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우리카드는 1조4094억원을 기록하며 32%의 성장률을 보였고 롯데카드 또한 43.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올해 처음 자동차 할부금융 시장에 뛰어든 하나카드는 3분기만에 2517억원을 기록했다.

캐피탈 업계와의 경쟁 또한 치열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캐피탈 업계는 신사업 진출에 일부 제한을 받는 상황에서 주력사업을 침해받는 것이 껄끄러운 상황이다. 

업계 1위사 현대캐피탈의 목진원 대표는 이례적으로 목소리를 냈다. 지난 17일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여신금융업계 CEO 간담회에서 목 대표는 "캐피털 업계는 금융업권 내 '버려진 운동장'으로 소외받고 있다"며 "신사업 진출에 많은 제한이 있어 카드사와 대비해 형평성이 어긋난다"고 강조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내년도 카드론 규제와 수수료 인하가 유력한 상황에서 자동차 할부 금융시장 강화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업체마다 공격적인 마케팅을 이어나갈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204mkh@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