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화물연대 파업에…차·부품 "영향 예의주시"·정유 "유조차 파업은 없어"

완성차 탁송·차 부품 수출입 등 직접적 영향
비노조원 유조차 이용 정유업계는 상대적으로 영향 덜해

  • 기사입력 : 2021년11월25일 14:54
  • 최종수정 : 2021년11월25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박지혜 기자 = 화물연대의 파업돌입에 완성차업계 및 차 부품업계가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파업의 직접적 영향으로 물류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사흘 간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조 요구 사항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다. 노조는 오는 2022년 사라지는 안전운임제가 화물차의 장기간 운행과 과적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어 제도의 유지를 요청하고 있지만 화주 측은 안전운임의 부담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의왕=뉴스핌] 윤창빈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서울경기지부원들이 25일 오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1터미널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 6개 요구안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인 정책대안 마련 및 국회 계류 법안 통과를 촉구하며 오늘부터 3일간 1차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1.11.25 pangbin@newspim.com

화물차를 통해 차량을 탁송하는 완성차업계는 이번 파업의 영향을 받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파업에 앞서 전국 거점에 신속한 차량 출고를 주문한 바 있다. 국내 완성차업체 중 현대차와 기아는 현대글로비스를 통해 차량을 탁송하고 있다. 르노삼성차와 한국지엠 등은 외부 탁송업체를 이용하고 있어 이번 파업의 영향이 미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생산이나 공정에는 문제가 없지만 화물연대의 파업이 차량 탁송에는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차와 기아의 차량 탁송을 담당하고 있는 곳은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다. 현대글로비스의 일부 직원들은 화물연대 조합원으로 가입돼 있다. 다만 현대글로비스의 자체적인 조사 결과 현재까지 차량 탁송에서 눈에 띄는 문제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물동량에 큰 차질이 없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며 "어느 정도의 수가 파업에 참여하는지 자체적으로 파악하며 대책 마련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품업계 역시 화물연대 파업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 한 자동차 부품업체 관계자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수출입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파업의 즉각적인 영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업계에서는 파업이 장기화될 시 물류 문제 대란이 발생할 수 있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이번 파업의 영향을 비교적 덜 받는 분야도 있다.

정유업계는 당장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피해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국 각지 주유소로 기름을 운송하는 유조차(탱크로리) 운전자들이 화물연대 노조에 가입돼 있지 않아 차량이 운행을 멈추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주유소 기름 공급 역시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화물연대 파업에도 유조차 운전자들은 노조원들이 아니다보니 운행은 중단되지 않는다"며 "정유업계에는 영향이나 피해가 미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wisd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