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표 민주당 시작…與 주요 당직자 사퇴에 "대선승리 위한 용단"

"제가 요구하지 않았다…결단해줄지 몰랐다"
후속 인선계획엔 "당대표와 협의해 정리"

  • 기사입력 : 2021년11월24일 16:21
  • 최종수정 : 2021년11월24일 1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주요 정무 당직자들의 사의 표명에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은 용단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향후 선대위 인선과 관련해선 "변화와 혁신이란 국민 기대를 충족할 수 있도록 당대표와 협의해 정리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윤관석 사무총장·박완주 정책위의장 등 주요 당무직 의원들의 사의 표명 직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정무직 당직자 거취 문제는 제가 요구하지 않았지만 그런 움직임이 있다고 들었고, 이렇게 결단을 해줄지 사실 잘 몰랐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4 leehs@newspim.com

그는 "선대위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이유는, 너무 국민들의 목소리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하는 반성 때문"이라며 "거기에 대해 선대위에 참여하는 여러 의원들이 협조해준 데 감사하다"고 했다.

향후 인선작업과 관련해선 "당헌당규 상 후보와 당이 협의해서 당대표가 하게 돼있는 만큼 인선문제는 선대위에 관한 의견을 당대표에게 드리고, 당대표가 결정할 것"이라며 "당직은 공식적으론 선대위와 직접 관계없지만, 선대위와 무관하지 않기 때문에 이 문제는 당대표에게 의견을 드리고 협의해 정리하겠다"고 했다. 

선대위 경량화 구상에 대해선 "국민들께서 민주당에 기대하는 바를 충족할 수 있도록, 또 신속하게 반응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부합하는 방향으로 가겠다"며 "당연히 의사결정을 신속하게 하고,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는 구조가 기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필요한 부분부터, 필요한 만큼 개편해나갈 생각"이라며 "어느 순간 한꺼번에 종결될 것은 아니고, 필요에 따라 순차적으로 급한 곳부터 처리하겠다"고 했다. 

외부인사 영입계획과 관련해선 "외연확장을 위한 외부인사 영입은 매우 중요하다"며 "외부인사 중 저희가 필요로 하는 분을 협의하거나 추천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원하는 변화와 혁신에 부합하는, 국민 기대와 열망을 끌어안을 수 있는 분들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다만 "경륜이 많고 사회경험이 많은 분들을 보면, 설거지 열심히 하면 접시 깬 경력이 있는 것처럼 그런 부분이 문제가 되기도 하고, 그런 부분을 다 제거하면 경륜이나 경험이 문제되기도 한다"며 "참 여러가지로 어렵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