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넷플릭스 '지옥', 2차 포스터 공개… 연상호 디스토피아의 정점

  • 기사입력 : 2021년11월15일 10:13
  • 최종수정 : 2021년11월15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의 2차 포스터가 공개됐다.

넷플릭스는 15일 상상조차 한 적 없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한 이후 혼란에 빠진 사회와 그 안에서 또 다른 지옥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면면을 담은 2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지옥' 2차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2021.11.15 alice09@newspim.com

이번 작품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서울 한복판에서 벌어진 지옥행 시연을 통해 실재하는지 조차 알 수 없었던 지옥의 파편을 확인한 사람들은 통제할 수 없는 공포에 휩싸이고 세상은 한순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해간다.

새진리회 의장 정진수(유아인)는 초자연적인 현상을 신의 의도로 해석하며 혼란에 빠진 세상에 새로운 질서를 부여하려한다.

새진리회를 맹신하며 점차 광기에 젖어드는 사람들과 끝까지 의심의 끈을 놓지 않고 새진리회에 맞서는 사람들, 모든 것이 해체된 사회에서 맹렬하게 충돌하는 이들의 신념과 선택들이 또 다른 지옥을 탄생시켜 본편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연상호 감독이 만들어온 디스토피아 세계관의 정점을 보여줄 '지옥'은 오는 19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