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증권·금융 증권

속보

더보기

"SKC, 단기 실적부터 중장기 성장 모멘텀까지 좋다" -신한금융투자

기사입력 : 2021년11월02일 09:05

최종수정 : 2021년11월02일 09:05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SKC가 3분기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를 상회하는 영업이익을 내놓은 가운데 중장기 성장 모멘텀도 긍정하는 리포트가 나와 주목된다.

이진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일 "SKC는 딥 체인지를 통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추진중이며 모빌리티(2차전지 및 반도체) 사업 비중은 2025년 80%까지 확대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2만 원을 유지했다.

이 연구원은 이어 "2019년 KCFT 인수 이후 동박 기대감과 화학 실적 모멘텀 등으로 주가는 강한 상승을 보여 왔다"며 "향후 2차전지 소재(실리콘 음극재-넥시온 등)와 반도체 소재(글라스 기판) 신규 사업이 신성장동력으로 작용하며 밸류에이션 리레이팅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C가 24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SKC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2025년 기업가치 30조 원 규모의 글로벌 No.1 모빌리티 소재회사로 비상(飛上)하겠다는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했다. 사진은 이완재 사장이 이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SKC] 2021.09.24 yunyun@newspim.com

SKC는 최근 3분기 호실적을 내놨다. 영업이익은 1458억 원으로 지난 분기 대비 8% 상승하며 컨센서스(1314억 원)를 웃돌았다. 모빌리티 소재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은 235억 원, 13.4%를 기록했다. 물류 대란에 따른 일부 매출 지연에도 신규 5공장 가동 효과와 구리 가격 하락, 프리미엄 제품 확대에 따른 동박 스프레드 개선 등이 역할을 했다.

다만 4분기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5% 하락한 1384억 원으로 예상했다. 모빌리티 소재 매출 확대가 기대되지만 구리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소폭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면서다. 반면 화학 부문 수익성 개선과 제약·화장품 등 고부가 PG 수요 호조세가 예상되고, 반도체 소재는 견조한 전방 수요로 외형과 이익 모두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zunii@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美·유럽 금융위기급 '엑소더스'...."더 빠진다" 월가의 경고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자금 엑소더스가 진행 중이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CI 전세계지수가 6주 연속 하락하는 사이 시가총액은 11조달러(약 1경4076조원)가 증발했다. 천정부지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들의 긴축 가속, 우크라이나 사태 등 악재가 쌓이면서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 증시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S&P500지수 역시 6주 동안 내리막이 지속되면서 올 초 기록한 역대 최고점 대비 5분의 1 가까이가 떨어졌다. 범유럽증시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3월 말 이후 6%가 떨어졌다. 데이터 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미국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 2022-05-16 13:47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