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세아베스틸, 車·건설 전방 산업 회복에 3분기 흑자전환 성공

기사입력 : 2021년10월28일 13:59

최종수정 : 2021년10월28일 13:59

특수강 제품 수요 증가, 생산 고정비 감소로 실적 개선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자동차, 건설 등 전방 산업 회복에 따라 세아베스틸이 3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세아베스틸은 지난 3분기 연결기준 매출 9075억원, 영업이익 652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8.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됐던 자동차, 건설, 중장비 등 전방 산업의 생산량이 올해 반등하면서 특수강 제품의 수요가 증가한 것이다.

세아베스틸의 별도기준 매출은 5440억원, 영업이익은 352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3.6% 늘었고 영업이익도 흑자 전환했다. 코로나19 이후 특수강 수요 회복과 수익성 중심의 영업 전략, 생산량 증가에 따른 단위당 생산 고정비 감소 등으로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로고=세아베스틸]

다만 실적 개선에도 불구, 수출 물류 대란과 차량용 반도체 공급 여파로 인한 자동차 생산 감소로 전기 대비 특수강 판매는 감소했다. 이에 따라 물류 대란 등이 완화될 경우 특수강 이연 수요로 이어질 전망이다.

자회사인 세아창원특수강의 별도기준 매출은 36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23억원으로 415.7% 증가했다. 니켈 가격 상승분을 판가에 반영한 것이 주효했다. 수익성 중심의 판가 정책 덕에 세아그룹 편입 이후 3분기 누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최근 중국 헝다그룹 파산 가능성 고조와 전력난 심화, 미국 테이퍼링, 인플레이션 압박 등으로 철강 수요에 대한 우려감 존재한다"면서도 "10월부터 하반기 성수기 진입, 자동차 반도체 수급 완화 조짐 및 조선용 수주 본격화 등으로 판매 회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사진
방한 바이든, 정의선 만남에…현대차 美 전기차 공장 발표 '관심' [서울=뉴스핌] 정승원 박준형 기자 = 현대자동차의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이 임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방한 기간 중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관련 구체적 내용이 발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6일 외신 보도 및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ABC뉴스 등 외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70억달러(약 9조335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주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을 새로 짓기 위해 주당국과 2022-05-16 05: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