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 "다음 정부 짐 더 클 것 같다"...이재명 "그 짐 제가 지면 좋겠다"

대장동 등 정치현안 언급 없이 덕담·정책 얘기 주로 나눠
靑 "野 대선후보 요청하면 문 대통령과 만남 검토"
이재명, 지난 대선 때 태도 사과..."지지율 놀랍다" 극찬도

  • 기사입력 : 2021년10월26일 13:51
  • 최종수정 : 2021년10월26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차담을 갖고 "코로나 위기 때문에 디지털 전환이 좀 빨라졌고, 기후위기 대응도 가속화되는 그런 역사적 위치에 우리가 처해 있다"며 "사실 따지고 보면 이 짐은 현 정부가 지는 것보다는 다음 정부가 지는 짐이 더 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그 짐을 제가 질 수 있으면 좋겠다"며 농담을 섞어 대권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이 후보와의 차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 때문에 우리가 스스로 우리 능력을 재발견할 기회가 됐다"며 "다른 나라들도 공히 겪는 위기다 보니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에 비해 잘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래서 대한민국 새롭게 발견되는 계기, 물론 국민 협조 덕분이지만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정부의 능력과 국민 협력이 잘 맞아서 이뤄진 성과"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은 정부 정책에 협조를 잘한다"고 과거 분리수거 정책 도움 준 것, 페트병 딱지 떼어 달라고 하면 불편해도 다 떼어내고 호응하는 것을 예로 들며 "경제발전, 문화대국을 만든 것은 다 문 대통령의 노력 덕분"이라고 문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청와대에서 차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1.10.26 nevermind@newspim.com

◆ 이재명, 친문 지지층 겨냥?..."지난 대선 때 제가 모질게 한 부분 있었던 것에 대해서 사과"

이 후보는 지난 대선 경선 과정에서의 자신의 태도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친문 지지층을 겨냥한 행보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따로 뵐 기회가 있으면 꼭 말하고 싶었다"며 "지난 대선 때 제가 모질게 한 부분 있었던 것에 대해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제 1위 후보 되니 아시겠죠. 그 심정"이라고 화답했다.

이 후보가 "지난번에 뵀을 때보다 얼굴이 좋아졌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피곤이 누적되서 도저히 회복이 안 된다"며 "현재도 이가 하나 빠져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자리가 체력 안배도 잘해야 하고 일종의 극한직업이다. 일 욕심내면 한도 끝도 없더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우리 민주정치사에 유례없이 높은 지지율, 전례없는 지지율 유지에 참 놀랍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웃으면서 "다행이다"라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청와대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1.10.26 nevermind@newspim.com

◆ 이재명 "문 대통령과 제 생각이 너무 일치해서 놀랄 때 있다"

정책에 대한 견해가 오갔다. 

이 후보는 "가끔 제가 놀라는데 대통령과 제 생각이 너무 일치해서 놀랄 때가 있다"며 "전체 경제가 살아나고 있고 좋아지는데 양극화 심화, 골목경제, 서민경제는 아직 온기가 다 전해지지 않아서 이 부분에 고민이 크고 확장재정을 통해서 공적 이전 소득을 늘려가는게 좋겠다. 정부 재정을 통해 국민들이 삶을 나아지게 체감하게 해야 한다. 그래서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에 비해 재정이 역할이 낮지 않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들을 많이 만나보라"고 권하며 "지금은 대기업은 굉장히 좋아서 자기 생존을 넘어서 대단한 목표까지 제시하는데 그 밑에 있는 기업들, 작은 기업들은 힘들다. 그러니 자주 현장 찾아보고 그래서 그 기업들을 어떻게 지원하고 도와줄 건지에 대해서 많이 노력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공정한 전환이라고 해서 바꿔나가는 것이 시대적 불가피한한 과제가 됐는데 우리 정부는 그 과제에서 약자에 방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다음 정부에서도 누가하든 약자들에 대한 포용에 세심한 배려 할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 대장동 의혹, 부동산 정책 등 정치 현안에 대한 언급 없어...靑 "野 대선후보 만날 수도"

이날 차담에서는 대장동 의혹 등 정치적 현안에 대한 언급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 또 두 사람의 만남을 두고 야당에서 '정치개입'이라고 비판하는 것을 의식한 듯 야당 대선후보가 결정된 후 요청이 있으면 문 대통령과 야당 대선후보도 만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철희 정무수석은 '대장동이나 부동산 관련 발언이 나왔나'라는 질문에 "대장동의 대자도 안 나왔다"며 "부동산에 대해서도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고 답했다.

그는 "사전에 제가 이 후보쪽과 얘기한 것은 선거 관련 얘기, 선거운동 해석은 일체 안하는 걸로 하자, 후보는 본인이 후보니 말할지 몰라도 대통령 상대로 하는 것이니 그런 얘기 조차도 안 했으면 좋겠다고 양해를 구해서 오해될 수 있는 발언은 두 분이 피하려고 노력했고 실제 그런 발언도 안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야권 대선후보가 결정되면 면담할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야권후보가 선출되고 후보가 요청하면 검토는 해볼 생각"이라며 "지금 한다 안한다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제 입장에서 가부를 말하기 어렵고 요청이 있으면 적극 검토할 것"이라며 "이번 회동은 과거 전례에 준해서 했다. 대통령이 여야 막론하고 후보, 정치인 만나는 것 자체가 선거법에 금지하고 있지는 않아서 오해가 없었으면 좋겠고, 저희도 그런 오해 있을 수 있어 충분히 전례, 선관위를 통해서 확인했고, 가능하다는 판단에서 한 것이라 그런 점 이해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