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이재명, 도지사 마지막 출근길 "미리 그만두게 돼 아쉽고 죄송"

  • 기사입력 : 2021년10월25일 10:18
  • 최종수정 : 2021년10월25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퇴임을 앞두고 "8개월여 미리 그만두게 돼서 맡긴 일을 마지막까지 다하지 못해 아쉽고 도민에 죄송하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25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마지막 출근에 앞서 언론에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21.10.25 jungwoo@newspim.com

이재명 지사는 25일 오전 경기 수원시 소재 경기도청 신관으로 출근하며 이같이 밝히고 "제가 원래 성남시장 3선이 목표였는데, 성남시장도 도지사 선거 때문에 마지막에 일찍 사퇴를 했다. 성남시민들께 정말로 매우 죄송스러웠는데"리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이낙연 전 대표와 회동과 관련해 "이후에 적극적인 원팀이 될 거라 보시는지 향후 구상도 밝혀주시면 좋겠다"라면서 "원팀이 아니라 드림팀이 돼야 된다고 말씀해 주셨다"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비대면 형태의 퇴임 기자회견을 갖고 오후에는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와 수원남부소방서 방문하고 도청에서 마지막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후 경기도의회 의장과 면담을 가진후 경기도지사로서 일정을 마감하게 된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