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홍준표 "송영길, 尹 탄핵 거론…범죄혐의자끼리 붙이려는 책략"

"北 김정은 개입하는 모양새…정치공작 그만하라"
"與, 각종 스캔들 이재명으로 대선 못 치러"

  • 기사입력 : 2021년10월22일 09:09
  • 최종수정 : 2021년10월22일 09: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2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예비후보의 '고발사주' 의혹을 언급하며 탄핵사유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범죄혐의자끼리 붙이려는 고도의 책략"이라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후보 고발사주 건으로 탄핵운운 하는 것은 한편으로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돕는 발언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손쉬운 이재명, 윤석열의 대립 구도를 만들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홍준표 후보 페이스북 캡쳐]

홍 후보는 "나아가 대선 패배 후 고발사주 건사건을 빌미로 국회를 장악한 그 힘으로 탄핵을 획책하여 식물 정권으로 만들 수 있다는 협박으로 보이기도 한다"고 꼬집었다.

홍 후보는 이어 "마치 대선 본선에 북한의 김정은이가 개입하는 모양새를 닮았다"며 "이런 정치공작은 그만하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우리당 당원들과 국민들은 그런 야비한 책략에 넘어가지 안않는다"며 "비리와 여배우 스캔들, 형수 쌍욕에 휩싸인 품행제로 민주당 후보를 교체하는 작업이나 하라"고 충고했다.

아울러 "다섯달이나 남은 대선에서 그런 품행제로 후보로는 대선 못 치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전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손준성 검사와 그 밑에 있는 두 분의 검사 3명이 조직적으로 김웅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와 함께 모의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기도 어렵겠지만, 돼도 탄핵사유"라고 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