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이재명 "대장동 개발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수사 문제 삼아

  • 기사입력 : 2021년10월21일 15:58
  • 최종수정 : 2021년10월21일 1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관련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후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21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수사 주임검사였다"며 "대출비리 수사과정에서 대장동대출비리는 대면조사로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수사에선 제외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볼 땐 이건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대출비리범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 당연히 구속되고 장기 실형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민간개발 압력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개발 한 이재명이 아니라, 대장동 대출비리범 비호한 윤석열 후보"라고 강조했다.

sy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