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러시아

푸틴 "유가 100달러까지 상승 가능성 상당"

  • 기사입력 : 2021년10월15일 14:28
  • 최종수정 : 2021년10월19일 0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오르는 것이 "꽤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러시아 에너지 위크 국제포럼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2021.10.13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현지시간) CNBC방송과 인터뷰한 푸틴 대통령은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까지도 오를 수 있을 것 같나"는 질문에 "꽤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그는 배럴당 100달러가 놀랍진 않다면서도 "러시아와 파트너들,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는 석유시장을 안정화하는데 가능한 모든 노력을 하고 있다. 우리는 가격이 치솟는 쇼크를 방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것은 우리가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각국에서 경제활동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이 늘면서 석유 수요는 증가하는 데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미 서부텍사스산원유(WTI) 11월물 가격은 지난주 배럴당 80달러를 넘었다. 브렌트유 12월물 가격은 배럴당 84달러에 거래됐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