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채권] 미 국채 커브 플래트닝, 2년물 금리 상승 지속

  • 기사입력 : 2021년10월14일 05:02
  • 최종수정 : 2021년10월14일 0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금리가 13일(현지시간) 만기별로 혼조세를 보였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계획이 좀 더 구체화한 가운데 인플레이션 기대는 단기 금리를 띄웠다.

뉴욕 채권시장에 따르면 이날 미국 동부시간 오후 3시 52분 기준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3.8bp(1bp=0.01%포인트) 내린 1.542%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30년물 금리는 6.9bp 밀린 2.036%를 나타냈다. 이날 30년물은 입찰 호조로 뚜렷한 강세를 보였다. 입찰 결과 낙찰금리는 2.049%, 응찰률은 2.36배였다. 

반면 2년물 금리는 인플레 기대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면서 1.4bp 오른 0.362%를 가리켰다.

이날 공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9월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월 150억 달러 규모의 테이퍼링에 대해 논의했다. 이들은 내달 회의에서 테이퍼링을 결정해 이르면 내달 중순이나 12월 중순부터 개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연준 대다수 위원은 내년 중반께 테이퍼링을 완료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고 있다.

미 연방준비제도 건물 [사진=로이터 뉴스핌]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연준이 공개한 테이퍼링과 관련한 구체적 계획이 컨센서스와도 일치한다고 입을 모았다.

BMO 캐피털의 이언 린젠 이자율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FOMC 의사록은 입장을 밝히지 않는 언어로 테이퍼링의 구체안을 다뤘다면서도 "2022년 중반 마무리되는 150억 달러의 테이퍼링 속도를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린젠 전략가는 시점과 관련해 '위원들이 다음 회의에서 테이퍼링 결정이 이뤄진다면 테이퍼링 절차가 11월 중순이나 12월 중순에 시작될 수 있다고 밝힌 점을 언급하면서 이것이 금융시장 컨센서스와 일치하지만 유용한 확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린젠 전략가는 연준이 11월 회의에서 월 150억 달러 규모의 테이퍼링을 발표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앞서 발표된 물가 지표 역시 시장의 기대를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미 노동부는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대비 5.4% 상승했다고 밝혔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도 같은 기간 4.0% 올랐다.

이날 CNBC와 인터뷰한 블랙록의 래리 핑크 회장은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지 않고 더 오래 갈 것으로 예상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