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한글날 연휴 첫날 경북동해안·울릉·독도 비...동해안 '너울' 주의

  • 기사입력 : 2021년10월08일 23:07
  • 최종수정 : 2021년10월08일 23: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경북종합=뉴스핌] 남효선 기자 = 한글날 연휴 첫날인 9일 경북동해안과 울릉·독도는 낮 동안 비가 내리겠다.

경북북부동해안의 예상 강수량은 20~70mm, 경북남부동해안, 울릉·독도는 5~30mm로 관측됐다.

연휴 둘째날인 10일 대구와 경북권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낮에 비가 내리겠다.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동해안 오징어어업전진기지 죽변항. 2021.10.08 nulcheon@newspim.com

9~10일 대구와 경북권의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5~9도 높은 15~22도 분포를 보이고 낮 기온은 평년보다 2~5도 높은 21~29도가 되겠다.

대구와 경북의 9일 아침기온은 대구가 19도, 경북 안동은 18도, 포항 21도, 울릉·독도는 18도 분포를 보이겠고, 낮 기온은 대구가 27도, 안동 25도, 포항 25도, 울릉·독도는 22도로 예보됐다.

9일 새벽부터 아침 9시 사이 경북 일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동해안은 9일까지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너울 발생 시 1.5m 내외의 물결에서도 해안가 인명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해안가 접근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