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LGU+, 스마트 친환경버스에 5G 메타버스 콘텐츠 제공

하반기 실증사업 진행...특허 공동취득 협력도

  • 기사입력 : 2021년10월07일 16:59
  • 최종수정 : 2021년10월07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유플러스는 애니랙티브와 함께 친환경 버스에서 투명 OLED 기반 5G AR·메타버스 플랫폼(ARAD) 사업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서울 성동구 애니랙티브 사옥에서 열린 모빌리티 기반 업무협약 체결식 중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 상무(왼쪽)와 임성현 애니랙티브 대표가 투명 OLED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U+] 2021.10.07 nanana@newspim.com

ARAD는 증강현실(AR) 기술로 버스, 트램, 택시 등 이동중인 차량에서 승객이 교통정보 및 광고를 보는 플랫폼이다. 옥외광고판 등 기존 광고매체와는 달리 증강현실을 활용하여 크기나 종류, 장소의 제한을 받지 않는다. 스마트폰이나 AR글래스 등 별도의 디바이스없이도 콘텐츠를 볼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양사는 우선 경남 창원시 친환경 수소·전기 버스 창문에 55인치 투명 OLED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버스 승객에게 교통정보와 AR 광고 등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실증사업을 진행한다. 고정밀위치측위(RTK)와 연계된 AR·메타버스 플랫폼의 특허를 공동 취득하는 데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초 창원시와 스마트 수소산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 수소버스에 5G 기술과 연동된 투사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교통 운영 정보 콘텐츠를 제공하는 사업을 실증한 바 있다. 이번 애니랙티브와의 협력을 통해 LG유플러스는 올해 말까지 5G 기반 AR기술과 메타버스 개념이 접목된 플랫폼을 확보하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운영가능한 스마트시티 모델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상무)은 "증강현실 기반의 교통, 광고 등의 콘텐츠를 일반인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시내버스에 적용한 이번 사례를 기반으로 국내 스마트시티에 AR/메타버스 연관 서비스를 확대하는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임성현 애니랙티브 대표이사는 "지금까지 온라인에서만 체험하던 메타버스를 모빌리티 내 투명 OLED와 AR인포테인먼트 기술을 통해 현실에서 제공하고, ARAD를 지역 경제와 연결하여 메타버스의 메인 AR포탈로써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애니랙티브는 모빌리티 인터랙티브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자동차와 같은 운송수단에 디스플레이와 인터랙션 기술을 통합 적용하여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공급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