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안성시, 가축분뇨 환경오염 시설 52건 무더기 적발

기사입력 : 2021년09월29일 15:03

최종수정 : 2021년09월29일 15:03

[안성=뉴스핌] 이성훈 기자 = 경기 안성시가 지난 5월부터 4개월간 실시한 가축분뇨 배출시설에 대한 지도점검에서 총 52건의 가축분뇨 위반 배출시설들을 무더기로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가축분뇨 배출시설 지도점검은 가축분뇨로 인한 악취 주민피해 방지 및 하천 유입 시 고농도의 유기물질로 인한 환경오염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됐다.

안성시가 가축분뇨 시설에서 흘러 하천으로 유입되는 입구를 찾아 오염도를 조사하고 있다[사진=안성시] 2021.09.29 krg0404@newspim.com

지도점검은 관내 257개 농장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지도 점검 결과 △공공수역 무단유출 행위 16건 △가축분뇨 부적정 적치 등 36건 포함 총 52건을 적발해 개선명령과 함께 고발 및 과태료 등을 부과했다.

위반 사항 등을 살펴보면 가축분뇨를 적정 보관시설에 보관하지 않은 행위가 28건(53%)으로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송석근 시 환경과장은 "앞으로 축산농가 등에서의 가축분뇨 관련 불법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특별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축산악취로 인해 생활에 불편함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악취 발생 시설에 대한 밀폐 등 행정조치에 자발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전했다.

krg040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사진
방한 바이든, 정의선 만남에…현대차 美 전기차 공장 발표 '관심' [서울=뉴스핌] 정승원 박준형 기자 = 현대자동차의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이 임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방한 기간 중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관련 구체적 내용이 발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6일 외신 보도 및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ABC뉴스 등 외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70억달러(약 9조335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주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을 새로 짓기 위해 주당국과 2022-05-16 05: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