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화천대유 내사 집중 지휘 사건 지정…"내사 대상 현재 3명"

화천대유 대주주 참고인 소환 조사…앞서 대표도 조사
천화동인 대표 1명도 곧 소환 예정…늑장 수사 반박

  • 기사입력 : 2021년09월27일 13:31
  • 최종수정 : 2021년09월27일 13: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경찰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관련 사건을 집중 지휘 사건으로 지정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인 화천대유 사건에 전문 인력을 투입하고 집중 지휘 사건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또 담당 부서도 서울 용산경찰서 경제팀에서 같은 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으로 변경했다. 지능범죄수사팀은 중대한 경제 범죄와 공직비리 사범 등을 담당한다.

내사 대상은 현재까지 3명이다. 화천대유 대주주인 언론인 출신 김모씨와 화천대유 대표 이모씨,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의 대표 A씨다.

이씨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마친 용산경찰서는 이날 오전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용산경찰서는 조만간 A씨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A씨 소환조사 일정을 잡히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가 27일 서울 용산경찰서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1.09.27 leehs@newspim.com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 자료를 받고도 늑장 수사를 한다는 지적도 사실과 다르다고 경찰은 해명했다. FIU에서 넘어온 자료가 금융 계좌 자료로 분석할 내용이 많았다는 것. 자료 분석 후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FIU에서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한 금융 계좌 사실 확인 과정으로 시간이 걸렸다"며 "관련자 1명을 조사한 이후 소명 자료를 3회 걸쳐 냈고 이를 분석하는데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재 FIU에서 넘어온 의심 계좌의 금융거래에 대한 사실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혐의가 발견되면 수사로 전환하고 할 예정이다. 다만 현재 상황에서 수사 전환 여부는 예상하기가 어렵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경찰은 추후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의 공조 수사 가능성도 열어놨다.

최 청장은 "공조 요청이 오는 경우 수사기관 간 공조는 당연하다"며 "수사기관에 부여된 권한 범위 안에서 수사의 효율성과 적절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