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CDC, 자문단 권고대로 화이자 부스터샷 사용 승인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15:44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1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자문단의 권고 그대로 고령자와 일부 취약층에 한정해 화이자 코로나19(COVID-19) 백신 부스터샷 접종을 23일(현지시간) 승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CDC는 앞서 같은날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의 권고에 따라 2차까지 백신을 접종하고 6개월이 지난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 △중증·사망 위험이 큰 50~64세 기저질환자는 부스터샷을 맞을 것을 권고했다. 

다만, 자문단의 권고는 아니지만 △18~49세 접종 완료자 △의료진, 장기 요양시설 직원 등 감염에 취약한 직업군 종사자는 개인이 희망한다면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다고 CDC는 덧붙였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간호사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주사기에 주입하고 있다. 2021.08.30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