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준표 "'국힘 게이트'우기는 뻔뻔함이 오늘날 이재명 원동력"비판

이재명 "부당한 이익 취했으면 후보 및 공직 사퇴"

  • 기사입력 : 2021년09월19일 20:0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9일 2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국민의 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화전대유'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비판했다.

홍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화천대유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우기며 상대 당에 뒤집어씌우는 이재명 지사를 보니 그의 이런 뻔뻔함이 오늘의 이재명을 이끄는 원동력이 될 수 있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1.09.14 photo@newspim.com

그러면서 "꼭 무상연애 스캔들에 대응하는 방법과 똑같다"며 "누가 봐도 이재명 게이트다. 그 사건 비리개발의 주체가 성남시다. 어떻게 성남에 사는 총각 사칭 변호사가 그걸 몰랐을까. 자신이 있다면 스스로 국회에 특검 요구를 하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추석 민심만 넘기고 호남 경선만 넘기면 된다는 그 특유의 뻔뻔함으로 지금은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며 "민심이 천심"이라고 이재명 지사의 행보를 비판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이 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MBC 주관으로 진행된 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에서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특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가 당시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 성남 시민이 대박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shj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