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강원도 전역 추석 당일 비..."영동지방은 보름달 볼 수 있을 듯"

  • 기사입력 : 2021년09월19일 17:58
  • 최종수정 : 2021년09월19일 1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강릉=뉴스핌] 이순철 기자 = 추석 당일인 오는 21일 영동지방은 오후부터 비가 그치면서 보름달 관측이 가능하지만 영서지방은 다음날까지 비가 예보돼 보름달 관측이 불가능하다.

보름달.[뉴스핌DB]grsoon815@newspim.com

19일 기상청은 영동지역은 비가 21일 오전까지만 내리다 그칠 것으로 보이지만 영서지역은 22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가 그친 뒤 영동지역은 대체로 맑은 날씨가 예상됨에 따라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영서지역은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22일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새벽부터 오전까지 빗방울이 떨어진 뒤 23일에는 다시 고기압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면서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추석 연휴 기간 아침 최저기온은 낮게는 15~16도, 높은 곳은 20도 안팎의 기온을 보이겠다. 낮 기온은 태양의 일사 효과로 25~28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강원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추석 당일인 21일 전국에 비가 예보돼 있어 보름달 관측은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grsoon81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