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제주

제주 16일 오후 태풍 '찬투' 직접 영향권…비상 2단계 전환

  • 기사입력 : 2021년09월16일 10:2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6일 1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제주도가 16일 오후부터 북상중인 제 14호 태풍 '찬투'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50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쪽 방향으로 시속 8km의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제14호 태풍 찬투.[사진=기상청] 2021.09.16 mmspress@newspim.com

상하이 동남쪽 해상에서 느리게 이동하면서 갈지자 행보를 보였던 찬투는 중국 내륙에 형성된 강한 고기압 세력이 물러나면서 점차 이동 속도를 높여 제주도를 향해 북상할 것으로 예측했다.

찬투는 16일 제주도남쪽해상을 지나 17일 대한해협을 통과해 18일 오전 일본 오사카 서북서쪽 약 160km 부근 육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바뀔 전망이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는 17일 오후까지 많은 비가 내려 100mm~300mm 산지에는 400mm이상의 예상 강수량을 기록하겠다.

찬투가 근접하면서 바람도 점차 거세져 최대순간풍속이 40m/s에 달하겠다.

16일 오전 09시 현재 느리게 북상 중인 찬투는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29m/s의 태풍으로 강도는 다소 약화됐다.

현재 제주도 전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제주도 남쪽먼바다에 태풍경보가, 제주도앞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내려져 있다.

본격적인 태풍 영향권에 들면서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8시 30분을 기해 비상 1단계를 2단계로 전환했다.

이에 13개 협업부서를 비롯해 제주지방항공청,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24시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재해취약지역 등에 대한 사전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공공시설물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해 안전조치를 했다.

도는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한 바람과 집중호우를 동반하고 있어 야외활동 자제를 권고하고 간판 등 옥외시설물과 태양광 패널, 지붕, 가로수, 전신주, 비닐하우스, 증양식장 시설, 공사장 자재 등이 강풍에 의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 조치를 당부했다.

mmspres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