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하반기 유통업계 공채 '바늘구멍'이지만…"상시·채용형인턴 채용 노려라"

신세계 신입 공채 미정

  • 기사입력 : 2021년09월16일 06:31
  • 최종수정 : 2021년09월16일 0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신수용 인턴기자 = 유통업계의 하반기 공채가 시작된 가운데 인턴·수시 채용이 확대되는 등 올해 정규직 신입 사원 채용 규모는 전보다 줄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신세계 등 모집 여부가 불투명한 곳도 나왔다

16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식음료·외식·식품 가공업 등의 채용계획은 전년 보다 더 줄었다. 국내 대기업·중견기업·중소기업 등 설문 참여 기업 814곳 가운데 '채용계획 있다 밝힌 기업' 488곳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다.

코로나19로 경기가 위축되면서 식음료·외식·식품 가공업종은 50%만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53.1%)보다 3.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2019년 하반기엔 75%였다.

[서울=뉴스핌] 신수용 인턴기자 = 2021.09.15 aaa22@newspim.com

◆신세계 공채 미정...대부분 상시·경력직 채용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신세계 이마트가 지난해 창사 후 처음으로 대졸자 공채로 신입 사원을 뽑지 않기로 한 데 이어 올해 공채 일정도 미정이다. 신세계그룹의 다른 계열사의 공채 여부도 불투명하다.

신세계그룹 측은 "채용을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다"며 "이마트뿐 아니라 그룹 전반의 공채 여부가 미정인 상태로 추석 이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세계그룹 홈페이지엔 스타벅스의 신입 바리스타 공고가 올라왔다. 이마트엔 올 추석 행사 기간에만 근무하는 '명절 스태프'와 애완전문점 '몰리스' 등 수시 채용 공고가 올라와 있다. 신세계까사와 신세계TV쇼핑 등은 경력직을 상시 모집한다.

롯데그룹은 계열사별로 수시 채용 형태로 공채를 진행하고 있다. 올 하반기 롯데그룹은 ▲롯데케미칼 ▲롯데월드 ▲롯데렌탈 ▲롯데오토리스 ▲롯데호텔 ▲롯데정밀화학 등 6개 계열사에서 신입 직원을 선발할 방침이다.

경력직이 대부분이다. 롯데채용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채용 24건 중 14건이 경력직 공고다.

신입과 경력 채용을 동시에 진행하는 곳도 있다. hy(구 한국야쿠르트) 채용은 신입과 경력으로 나뉘어 진행한다. 신입 채용은 ▲영업 관리 ▲연구 ▲생산 ▲IT ▲마케팅 등 5개 부문이다. 경력은 ▲연구 ▲IT ▲데이터 분석 분야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내달 하반기 채용 계획을 확정 지어 발표할 예정이다.

◆ 2주 직무평가부터 3개월 근무까지...인턴 제도 확대

[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 상반기 공개채용 인턴십 과정을 거쳐 최종 합격한 신입 사원 24명이 지난 13일 서울 강서구에 있는 홈플러스 본사에서 열린 사령식에서 황정희 홈플러스 전무(왼쪽)에게 사령장을 받고 있다.

유통업계에선 정기 공채가 점차 사라지고 부서별 소규모 수시 채용이나 인턴십을 통해 신규 채용을 이어가는 추세다. 신입 사원 채용이지만 상당수 기업은 인턴십이나 직무수행능력평가 등 일정 기간의 검증을 거치는 것을 선호하고 있어서다.

유통 부문에서 롯데백화점과 롯데렌탈 등에서 채용형 인턴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방권역 채용으로 총 4주간 인턴십 평가를 진행한다.

지원 부문에 따라 인턴 기간 등 채용 절차도 다르다. 롯데렌탈 전략기획은 4주를 오토렌탈 영업 부문의  채용형 인턴직은 6주다. 이 외에도 롯데렌탈의 ▲영업 기획·관리 ▲재무 ▲중고차 경매·운영 부문은 인턴 기간이 없는 일반직 채용이다.

CJ그룹은 하반기 공채는 8개 주요 계열사마다 사별 특성에 맞춘 채용방식으로 공채를 진행할 예정이다. 하반기엔 ▲CJ제일제당 ▲CJ ENM ▲CJ CGV ▲CJ 올리브네트웍스 등 주요 계열사 신입 공채를 시행할 방침이다. 

CJ제일제당은 오는 26일까지 하반기 신입 사원을 모집한다. 이번 채용에선 식품과 바이오 사업 부문별로 5개 직군(R&D·제조기술·마케팅·영업·경영지원)을 모집한다. 채용 과정엔 4주간의 인턴십이 포함됐다. 이후 2차 면접과 최종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된다.

CJ ENM도 현업 부서에서의 적응도를 판단하는 인턴십 형태의 '직무수행능력평가'를 2주간 시행한다.

채용연계형 인턴을 정기 공채로 안착시킨 기업도 있다. 홈플러스의 하반기 채용연계형 인턴사원 선발 전형에는 3900명이 몰렸다. 높은 정규직 전환율 때문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2018년부터 3년간 선발했던 채용형 인턴의 전환율이 평균 96%였다"며 "지난 상반기 89%였던 것을 제외하고 100%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전환율이 높은 이유에 대해 홈플러스 측은 "화상 면접과 PT 등 검증 절차가 많아 유통업계나 홈플러스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서류 통과도 어렵다"며 "인턴십 기간에 모든 부서를 순환하며 근무하기에 어디에 자신이 맞는 지 알수 있고 이 과정에서 지원자에게 적정한 업무를 배정되 전환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는 11년 만에 세자릿수 채용을 진행한다. 홈플러스는 지난 상반기 선발한 인턴 사원 중 최종합격한 24명을 포함해 올해 총 100여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aaa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