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인구유출·경제쇠퇴 봉착...재성장 발판 마련해야"

대전비전2030 정책네트워크 창립세미나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4:46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 인구 유출과 대학 붕괴, 경제 쇠퇴로 위기에 봉착한 대전시가 재성장할 수 있도록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전비전2030 정책네트워크는 14일 오전 오페라웨딩 세이지홀에서 '지방의 위기, 대전은 준비되어 있는가?'를 주제로 창립세미나를 개최했다. 이창기 대전대 객원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이준건 한국갈등관리연구원 이사장(충남도립대 교수)은 "1970년대 대덕연구단지 조성에서부터 1990년대 정부대전청사 입주까지 '성장의 대전'은 이후 국책사업 유치에 실패하면서 붕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비전2030 정책네트워크 창립세미나 토론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21.09.14 memory4444444@newspim.com

이 교수는 대전은 인구유출과 대학붕괴, 경제쇠퇴로 인해 위기에 봉착했다고 했다.

이 교수는 대전 발전을 저해하는 대전 패싱(passing) 사례로 '대전열병합발전소 현대화 사업 증설관련 갈등', '방사광가속기산업 유치 실패', '정치(행정)력 약화와 시민역량 한계'를 꼽았다.

특히 도시철도2호선 건설방식을 놓고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여의 시간을 허비했고 2011년 관저지역 대기업 명품매장 유치에 실패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도시철도 2호선 조기 착공', '혁신도시 공공기관 유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등을 통해 대전 발전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 지역 대학 붕괴와 관련, 토론자로 나선 김성용 한남대 학생복지처장은 "사립대가 13년간 인건비를 동결했다"며 "개선책으로 정부가 혁신사업비를 늘려서 대학이 연구하고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어 "정부와 지자체가 지난해 혁신지역인재균등 혁신도시 취업의 길을 열었듯이 지역에서는 기업이 유출되지 않도록 하고 학생들에겐 취업의 길이 열리도록 상생할 수 있는 제도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했다.

이광진 대전경실련 기획위원장은 대전 행정이 수동적이고 공무원들도 주어진 일만 하고 새로운 것을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정치행정지도가들이) 이전에 해오던 행정을 계속 반복하고 새로운 시도를 하지 않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또 "다른 지역이 하는 것을 대전은 따라가고 있다"며 "먼저 치고 나가도 모자랄 판에 다른 지역이 하지 않으면 안하는 대전을 지적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단체도 제대로 된 감시와 견제 비판을 해야 하는데 사회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행동방식은 30년 전부터 해오던 것을 계속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대전비전2030 정책네트워크 창립세미나 토론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21.09.14 memory4444444@newspim.com

정치행정지도자의 리더십에 대한 성찰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마지막 토론자로 나선 장종태 청장(대전 구청장 협의회장)은 "솔직한 제 고백을 한다고 하면 저는 사실 제한적인 리더십을 가진 기초단체장"이라며 "행정가로서 정치가로 당면한 문제로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전의 도시경쟁력 회복이 무엇보다 급선무다. 제대로 된 특성에 따라 로드맵을 가지고 있었느냐에 대한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 행정책임자의 거시적 통찰력과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나도 이 문제에 대해 절대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장 청장은 "대전의 경쟁력을 높이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데 대전의 (현재) 인구 정책이 보이지 않는 것이 안타깝다"며 "인구정책을 모든 정책의 최우선으로 설정하겠다"고 강조했다. 

memory444444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